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진중권 "'김어준 헛소리 언제까지 참아줘야 하나…北 범행을 화장이라니"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9-25 14:00 송고 | 2020-09-25 14:52 최종수정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과 관련해 우리군에 경계태세 강화를 지시한 가운데 25일 인천 옹진군 대연평도에서 해병대 장병들이 해안을 순찰하고 있다.  © News1 구윤성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우리 국민을 사살한 뒤 시신을 불 태운 북한군 행위를 '화장'(火葬)이라고 표현한 방송인 김어준씨에 대해 화장이라는 단어의 뜻은 그 것이 아니라며 헛소리 그만 하라고 요구했다.

전 전 교수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씨가 방송 중 한 말과 관련해 "'화장'은 장례의 한 방식으로 화장 후에는 유골을 유가족에게 전달한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북한에서 한 일은 장례가 아니라, 바이러스 처치에 가깝다"면서 "살아 있는 생명을 처치해야 할 감염원으로 간주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이는) 문명사회에서는 있을 수 없는 비인도적 범죄다"며 "도대체 이게 몇 번째인가, 이 친구의 헛소리를 우리 사회가 언제까지 참아줘야 하나"고 물었다.

그러면서 "청취율 장사도 좋지만, 언론의 사회적 책임이란 게 있는 것"이라는 말로 TBS교통방송과 김어준씨에 대해 경고했다.

이날 김어준씨는 자신이 진행하는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이 정도는 알아야 할 아침뉴스' 코너에서 북한군 행위가 "대단히 비인간적이고 비문명적이고 야만적이다"며 "평상시라면 의거 월북자로 대우받았을 사람인데 지금 코로나 때문에 바이러스 취급받는 거죠. 그래서 여태 한번도 들어본 적 없는, 해상에서 사격을 하고 화장을 한 것이다"고 '화장' 표현을 사용했다.

한편 북한군의 행위에 대해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화장',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화형'으로 표현했으며 일부에선 '사체 훼손'이라는 법적 용어까지 동원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