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Nstyle > 패션

[N화보] 윤세아, 우아한 품격으로 완성한 고혹 비주얼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0-09-17 10:47 송고 | 2020-09-17 10:54 최종수정
배우 윤세아/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 뉴스1
배우 윤세아/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 뉴스1
배우 윤세아/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 뉴스1
배우 윤세아의 우아함과 고혹미가 담긴 화보가 공개됐다.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은 17일 윤세아와 함께 진행한 10월호 화보를 공개했다.

윤세아는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극본 이수연, 연출 박현석)를 통해 범접 불가한 품격의 한조그룹 회장 이연재로 열연 중이다.

공개된 화보 속 윤세아는 시크한 올블랙부터 모던한 올 화이트 톤의 의상을 고혹적인 아우라로 완벽하게 소화했다. 또 카메라에 가닿은 눈빛에는 깊이를 더해 윤세아 특유의 우아함을 배가하며 시선을 압도했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윤세아는 '비밀의 숲' 시즌1에 비해 감정 표현에 익숙해진 이연재에 대해 "시즌1에서는 이창준(유재명 분)을 인생의 전부라 생각하며 지켜보고 늘 참았지만, 지금은 남편으로 인해 인생의 굴곡을 맞보게 됐다"라며 "이연재는 최전선에서 싸우는 전사 같은 사람이 된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혼란스럽고, 긴장되고 지칠 거다"라며 "이전보다 감정 표출을 하고는 있지만, 속 시원하고 멋있게 하는 게 아니라 답답하고 무겁고, 힘든 상태에서 하는 거라 전부 다 해소되진 않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극 증 과거 약혼자였던 성문일보의 김병현(태인호 분)과 만나 "날 기업가로 봐줘"라고 말하며 화장을 지우는 장면에 대해선 "엄청 연습했던 장면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칫 우스워 보일까 너무 걱정했는데, 다행히 잘 나온 것 같다"라고 말했다.

'안티에이징'보다 '웰에이징'을 위한 비결에 대해 묻자 윤세아는 "하루하루 후회 안 하고 행복하게 살면 되지 않을까?"라며 "뭐든 재미있게, 허투루 넘기지 말고 기억에 남도록 하는 거다"라고 얘기했다.

한편 윤세아의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코스모폴리탄 10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taehyu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