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秋 논란' 민망 발언한 정세균 "내각 통할하는 입장에서 소회 말한 것"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2020-09-16 15:46 송고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0.9.16/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병역 특혜 의혹을 놓고 자신이 '민망하다'고 표현한 것과 관련해 "나와 함께 일하는 국무위원의 자녀 문제 때문에 국정에 방해받고 있고 업무수행에 차질이 있어서 그 점에 대해 국민께 민망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이 "왜 민망하다고 했느냐"는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그런 일없이 그냥 일에 충실할 수 있었음 좋았을 텐데 그런 일이 생긴 부분에 대해 내각을 통할하는 입장에 있으니 사적인 일이지만 거기에 대해 저의 소회를 말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또 "민망하다는 (말은) 겸연쩍고 부끄럽다는 뜻이냐"는 임 의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dal@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