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 '우다사3' 김선경, 이지훈 앞 이혼 고백…"상처로 트라우마 생겨"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0-09-10 05:30 송고
MBN '우다사3' 캡처 © 뉴스1
'우다사3' 김선경이 이지훈 앞에서 이혼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BN 새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3 - 뜻밖의 커플'에서는 김선경, 이지훈이 가상 커플로 첫 만남을 가졌다.

이날 김선경은 이지훈을 향해 "우리 지훈이는 (미혼이라) 결혼에 대한 환상이 클 텐데…"라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이지훈은 자신의 얘기를 꺼냈다. 그는 "서른둘부터 개인적으로 결혼 생각을 했던 것 같다. 근데 현실적으로 잘 안됐다"며 "3~4년 전에 공개 연애를 했었다. 그 당시에 결혼에 대한 확신을 갖고 내 인생에서 처음으로 공개 연애를 한 거였는데, 그게 여러 이유로 잘 안됐다"고 털어놨다.

이지훈은 "내 자신이 많이 위축됐다. 연애하는 게 되게 어려웠다. 난 결혼이 안되나 싶더라. 너무 결혼이 성사될 것처럼 그랬는데 무너지니까 현실에 대한 부정이 많이 생겼다. 그러다가 요즘에 마음이 조금씩 열렸다"고 말했다.

그의 고백에 김선경도 솔직하게 과거를 오픈했다. "누나는 (결혼) 경험이 있잖아"라고 입을 연 그는 "상처가 있으니까 아예 포기했어"라고 얘기했다. 이지훈은 "누나 결혼 경험이 있다고요?"라더니 "잠깐만. 그럼 나도 한번 갔다와야 하는 거 아니야? 동등한 위치에서 시작해야지"라고 농을 던졌다.

특히 김선경은 "난 (이혼 때문에) 남자에 대한 트라우마가 본의 아니게 생겼다"며 "(트라우마를 갖고 산지) 오래됐다. 12~13년 됐다. 아직도 깨지지 않았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이지훈은 깜짝 이벤트를 준비해 김선경에게 감동을 줬다. 사랑의 세레나데로 '감사'를 열창한 이지훈. 김선경은 그를 바라보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지훈은 레스토랑을 찾은 다른 손님들에게 "저희가 가상 부부 생활을 하게 된다. 그래서 오늘 프러포즈를 하게 됐는데 축하해 달라"고 호응을 유도했다. 많은 이들에게 축하를 받은 이 커플이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우다사3'는 다시 사랑을 찾고 싶은 남녀의 가상 커플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