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백신 개발 압력에…미·유럽 9개 제약사 "절차 지킬 것"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2020-09-09 02:16 송고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 로이터=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미국과 유럽 제약사들이 과학적 기준을 엄격히 지킬 것을 약속했다. 

각국 정부에서 정치적 이유로 백신 승인을 앞당기려 한다는 우려가 커지자, 출시 전 마지막 단계인 임상3상에서 백신의 안전성과 효험이 입증될 때까지 당국에 승인을 요청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과 유럽의 9개 제약사는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대규모 임상시험"(mass testing)을 통해 적절한 데이터를 얻은 후 백신 승인을 신청할 것을 서약했다.

화이자, 글락소스미스클라인, 아스트라제네카, 바이오엔테크, 존슨앤드존슨, 머크, 모더나, 노바백스, 사노피 등 9개사는 "항상 백신을 접종받는 사람들의 안전과 웰빙을 우리의 최우선에 두고, 과학적 절차의 완결성을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어 "이런 약속이 엄격한 과학적, 규제적 절차에 대한 대중의 신뢰를 확보할 수 있게 도울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코로나19 백신은 이런 절차에 의해 평가받고 궁극적으로 승인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역사적 서약'(historic pledge)이라 이름 붙은 이번 선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 전까지 백신을 승인할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기자회견에서 "백신이 10월 말에 나올 수도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장도 "코로나19 백신 승인이 반드시 임상3상을 마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각주정부 보건 당국에 대선 전인 10월 말까지 백신을 배포할 준비를 하라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뿐만이 아니다. 러시아는 이미 지난달 임상3상 전 코로나19 백신을 승인해 논란을 일으켰고, 중국 칸시노 생물주식회사도 정부 비상 프로그램에 따라 직원과 가족 수천명에게 개발 중인 백신을 우선 접종한 것으로 알려졌다.


angela0204@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