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류호정 "언론은 오늘도 '원피스'를 묻는다…마음은 더 착잡해졌다"

7일 안성 수해 복구 활동 마치고 페이스북에 글 올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2020-08-08 14:40 송고
류호정 정의당 의원(왼쪽)과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지난 7일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산사태 피해 현장에서 볼구활동을 하고 있다.(출처=류호정 의원 페이스북)© 뉴스1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기 안성 수해 현장에서 복구 활동을 한 사진을 올리고 "언론은 오늘도 '원피스'를 묻는다. 제 마음은 더 착잡해졌다"고 했다.

류 의원은 "오늘 정의당 집행부, 국회의원단, 경기도 당원들이 안성의 수해 현장을 찾아 복구 활동에 임했다"며 "살던 집이 산사태로 무너진 분도 계셨다. 삶이 무너진 것이나 다름없을 텐데 저희에게 그저 도와줘서 고맙다고 말해줬다"고 썼다.

류 의원은 정부가 안성 등을 특별 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는 소식에 "정부에 감사드린다"며 "수해를 입은 주민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도 했다.

류 의원은 "오후 작업을 마치고 집에 오는 발걸음이 무겁다. 차 안에서 기자들의 전화를 받는다. 언론은 오늘도 '원피스'를 묻는다. 제 마음은 더 착잡해졌다"고 했다.


yos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