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금천구, 중국 단둥시와 비대면 우호협약 체결…싱하이밍 대사 참석

"경제·문화·교육·과학 분야 실질협력 강화"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2020-08-06 10:48 송고
지난 5일 진행된 금천구와 중국 단둥시 간 우호교류협력 협약체결식 및 기업교류회에서 유성훈 금천구청장(사진 오른쪽)과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금천구 제공)/뉴스1© News1

서울 금천구는 5일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와 우호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양 도시 기업 간 교류회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중국 랴오닝성, 주한중국대사관, 일대일로연구원, 한중문화우호협회가 주최하고 금천구와 단둥시가 공동 주관한 이번 행사는 비대면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금천구와 중국 단둥시, 선양시에 각각 회의장이 마련됐다.

금천구 회의장에는 유성훈 구청장과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최재천 일대일로연구원 이사장, 취환 한중문화우호협회장를 포함한 관계자와 기업인 등 총 50여명이 참석했다. 싱 대사가 기초지방자치단체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의 회의장에는 천뤼핑 랴오닝성 부성장, 장수핑 단둥시 시장 등 관계자와 기업인 총 1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에서 금천구와 단둥시는 양국의 우호 증진과 지역 간 교류협력 강화를 위해 경제, 문화, 교육, 과학기술, 환경 등 여러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민간교류를 적극 지원하자는 내용의 우호교류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 이후에는 금천구와 단둥시 기업들이 각자의 주력상제품을 소개하며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 개별 사업장에서 화상회의 플랫폼을 활용해 교류회에 참석하는 기업도 있었다.

한편 싱 대사는 협약식 후 서울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구로공단 노동자생활 체험관을 찾아 과거 구로공단 여공들의 생활상과 G밸리의 과거모습을 담은 전시를 관람했다. 이어 G밸리의 향후 발전 방향에 대해 유 구청장과 환담을 나눴다.

싱 대사는 "코로나19 방역이 상시화된 상황에서 진행되는 첫 한중 지방정부 간 우호협력 협약 체결식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며 "유리한 입지와 탄탄한 산업기반을 갖춘 단둥시와 서울의 중요한 산업 기반이자 혁신 산업단지가 입지한 금천구가 상호이해를 증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유 구청장은 "중국 최대의 국경도시이자 한반도와 유라시아 대륙을 잇는 교통 요충지인 단둥시와 우호협약을 체결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서로가 가진 장점을 기반으로 산업, 문화, 환경, 경제 등 다방면에서 긍정적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hgo@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