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마이웨이' 김영옥 "임영웅 보면 가슴이 두근거려…정말 좋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0-08-04 09:07 송고
TV조선 방송 캡처 © 뉴스1
배우 김영옥이 가수 임영웅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김영옥은 지난 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옥은 이동 중에 항상 임영웅의 곡을 듣는다고 밝히며 "매니저가 지겨울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차 안에서 김영옥은 임영웅의 노래를 듣다가 "정말 잘 부른다"며 팬심을 드러내기도.

김영옥은 "(임)영웅이가 트로트에서 우열을 가릴 때 정말 꼭 1등을 했으면 좋겠다 생각했을 정도다. 꽂혔다. 노인들이 너무 좋아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김영옥은 임영웅의 고향부터 좋아하는 음식, 키를 정확하게 언급하며 '찐팬'임을 인증하기도.

이후 임영웅을 만나러 간 김영옥은 '미스터트롯' 출연자들을 차례로 만났다. 특히 임영웅을 만나 꽃을 받은 김영옥은 "말이 안 나 온다"며 감격했다. 그러면서 "내가 보고 또 보고 그럴 줄 몰랐다. 가슴이 두근거리고 누가 1등 했으면 하는 꽂힌 것도 있었다. 이 설렘이 뭔지, 나에게 이런 게 있었나. 무아지경으로 빠져들었다. 몰입해서 보느라 전화도 제대로 못 받기도 했다. 다 좋았다"고 밝혔다.

김영옥은 임영웅의 선물과 임영웅의 어머니 선물까지 챙겨서 줬다. "눈물이 나려고 한다"는 김영옥은 "제일 폐부를 찌른다. 다 그 노래에 우리 사연이 있기 때문에 그런 것 같다. '바램'은 꼭 내 얘기 같았다. 진짜 좋았다.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는 지금 더 가슴에 와 닿더라. 그러니까 더 좋아하지"고 말했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