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아시아ㆍ호주

뉴질랜드 외무장관 "성추행 혐의 韓외교관, 조사받으러 와라"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2020-08-01 17:31 송고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부총리 겸 외무장관 © AFP=뉴스1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부총리 겸 외무장관이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한국 외교관이 뉴질랜드에서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1일 피터스 장관은 현지 매체 뉴스허브 네이션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양국 외교부의 최고위급 차원에서, 모든 방면으로 이 문제를 다루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피터스 장관은 "이것을 기억해야 한다. 그가 받고 있는 범죄 혐의는 우리나라(뉴질랜드)에서 저지른 것이지 한국에서 저지른 것이 아니다"며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라야 한다. 그는 뉴질랜드에서 범죄를 저질렀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피터스 장관은 "공은 한국 정부로 넘어갔다. 그들에게 그 외교관의 면책 특권을 포기하고 뉴질랜드로 돌려보낼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피터스 장관은 "그 외교관이 자신의 생각대로 무죄라면 다시 돌아와 우리 사법절차를 직접 따를 수 있을 것"이라며 "외교 면책특권은 전세계적인 보호 조치지만 이런 경우에는 아니다"고 지적했다.

피터스 장관은 이 문제가 한국 내에서도 주목받고 있는 것에 대해 "국가적 수치가 그 외교관으로 하여금 옳은 일을 하도록 촉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피터스 장관은 "이 문제는 최고위급까지 올라갔다. 문 대통령까지 언급했다"며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기다리는 것 밖에는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8일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의 통화에서 해당 외교관 성추행 혐의에 대해 "관계부처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처리할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외교관 A씨는 2018년 말 주뉴질랜드 한국 대사관에서 근무하며 세 차례에 걸쳐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외교부는 2018년 감사를 진행했고 A씨는 성추행 의도가 없었다며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다. 외교부는 당시 A씨에게 감봉 1개월 경징계를 했다. 이후 A씨는 동남아시아의 한 공관에서 근무 중이다.
 



hypar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