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잠잠했던' 김민재, 손흥민의 토트넘 계약 임박…이적료 조율중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0-07-15 15:16 송고
국가대표 수비수 김민재(24·베이징 궈안) /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김민재(24‧베이징 궈안)가 손흥민(28)이 속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이적에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한 축구계 관계자는 "베이징과 토트넘이 김민재 이적 협상을 마무리하는 단계다. 두 구단은 이적료를 놓고 최종 조율 중이고, 베이징 구단주 결정만 남았다"고 밝혔다.

중국 축구에 정통한 관계자는 "베이징이 당초 책정했던 이적료 1500만유로(약 200억원)에서 1700만유로(약 230억원)로 상향했다. 그러나 토트넘은 1200만유로(약 165억원)를 제시했다"면서 "두 팀이 원하는 이적료의 차이가 크기 때문에 이를 해결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7년 전북 현대에서 프로에 데뷔한 김민재는 첫 시즌 전북의 주전으로 자리잡으면서 한국을 대표하는 중앙 수비수로 성장했다. 이어 국가대표로도 선발된 김민재는 지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차지, 병역 문제를 해결했다.

2년 동안 K리그 정상급 수비수로 활약하던 김민재는 2019년 베이징으로 이적했다.

중국 무대와 국가대표 팀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준 김민재는 올 여름 이적 시장부터 유럽 다수의 구단으로부터 관심을 받았다. EPL에서는 토트넘을 비롯해 아스널, 에버턴, 사우스햄튼, 왓포드 등이 김민재를 영입 리스트에 올렸다.

이외에도 황희찬이 최근 이적한 독일 분데스리가의 라이프치히를 비롯해 라치오(이탈리아), PSV 에인트호벤(네덜란드), FC포르투(포르투갈) 등이 김민재에게 관심을 보였다.

EPL 진출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진 김민재는 최근 유럽에서 활동하는 에이전트와 계약을 체결, 유럽 진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한편 김민재는 지난 5일 출국, 중국에서 자가격리를 하면서 오는 25일 개막하는 중국 슈퍼리그를 준비 중이다.


dyk0609@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