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제주

제주 가족여행 왔던 60대 남성 실종 7일만에 숨진채 발견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2020-07-15 14:10 송고
© News1 DB

제주 가족여행을 왔다가 실종됐던 60대 남성이 결국 시신으로 발견됐다.

제주지방경찰청은 15일 오후 12시50분쯤 서귀포시 강정동 엉또폭포 아래 바위 틈에서 A씨(63)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서귀포시 시내 한 식당에서 친구와 식사를 한 후 오후 10시14분쯤 서홍동 숙소 인근에서 택시에서 내린 후 걸어가는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됐다.

다음 날인 9일까지 A씨가 돌아오지 않자 이날 오후 3시쯤 아내가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A씨의 휴대폰은 9일 오후 3시쯤 꺼졌으며 숙소로부터 반경 1.5㎞ 내 엉또폭포 기지국에서 마지막 신호가 잡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날 A씨가 발견되기 직전까지 소방 등과 협력해 수색을 진행하고 있었다.

경찰은 A씨의 실족사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A씨와 아내 등 가족은 지난 7일 제주에 여행을 왔으며 당초 11일 집으로 돌아갈 예정이었다.


gwi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