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이휘재 "아들 서준, 이병헌 아들 얼굴 긁어…등골에 식은땀"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0-07-15 11:39 송고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방송인 이휘재가 쌍둥이 아들 중 둘째 서준이가 했던 실수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14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는 딸 혜정이 문제로 고민하는 함소원의 모습이 담겼다.
이와 함께 자녀의 폭력성 문제에 대해 고민하는 출연진들의 고민이 소개됐다.

이날 함소원은 딸 혜정이가 어린이집에 함께 다니는 친구를 물어 친구 어머니에게 연신 사과를 했던 적이 있다며 이에 대한 고민을 토로했다.

박명수는 "아이들 다툼문제로 법정에 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이휘재는 "요즘에는 초등학생들 싸움에도 변호사를 대동한다고 하더라"라며 아이들 싸움이 아이들 싸움으로 끝나지 않은 경우가 있음을 말했다.
그러자 함소원은 "나 역시 처음에는 그러려니 하고 넘기려고 했는데 두 번째는 골치가 아팠다"고 말했고 장영란은 "뭐라고 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어린이집) 안 보낼 수도 없고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공감했다.

이어 이휘재는 "우리 쌍둥이 아들 서준이도 (함소원 딸의 사례) 비슷한 경우가 있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휘재는 이병헌 이민정 부부와 이웃사촌이었던 때를 떠올리며, 이병헌 이민정 가족과 자주 왕래하던 시절에 있었던 한 일화에 대해 소개했다.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이휘재는 "우리가 이병헌 씨 부부와 잠깐 이웃사촌이었던 적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휘재는 "당시 우리가 쌍둥이 아들과 함께 이병헌-이민정 씨 집으로 놀러 간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기들은 형을 좋아하지 않냐. 그래서인지 이병헌-이민정 아들도 서준이를 졸졸 쫓아다녔는데 그 순간 서준이가 귀찮다며 아기를 향해 손을 휘저었고 손톱이 그대로 얼굴 코 옆을 긁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휘재는 "무려 이병헌 아들에게 상처를 낸 것이다"라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휘재는 "상처가 나서 난 무척 당황했고 병헌이 형에게 '어떻게 하냐'고 말을 하니 이병헌-이민정 부부가 '괜찮아요, 괜찮아요'라고 말을 해줬지만, 나는 계속 땀이 났다"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또 이휘재는 "그 뒤로 그 집 아들만 보면 미안해서 얼굴부터 봤다"며 "혹시라도 상처가 생겼을까 그 후로도 계속 걱정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병헌 이민정 부부는 지난 2013년 결혼, 슬하에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