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제주

제주도, 통폐합 논란 관광국·해녀문화유산과 현행 유지

민선7기 후반기 조직개편안 확정…실·국·과 감축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2020-06-30 10:53 송고
제주도청 전경.(제주도 제공) /© News1

통폐합 논란이 있던 관광국과 해녀문화유산과를 현행대로 유지하는 내용의 민선7기 원희룡 도정의 후반기 행정조직 개편안이 확정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민 소통'과 '의회와의 협치', '저비용 고효율체제로의 전환' 등을 담은 조직개편안을 확정해 7월 2일 제385회 임시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이번 개편안을 보면 도 본청은 15실국60과에서 14실국 59과로 △1국1과, 제주시 △1과, 서귀포시 △1국 2과가 감축된다.

공무원 정원도 6164명에서 6144명으로 20명 줄어든다.

도는 유사·중복 기능 통합 등 기구를 통폐합하고 국에는 4개 과 이상, 과에는 4개 팀 이상으로 하는 '저비용 고효율체제'라는 조직 운영 원칙을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도는 도의회 문화관광위원회와 제주도관광협회의 의견을 존중해 통폐합 예정이었던 관광국을 현행 유지하기로 했다.

코로나 이후 제주관광산업에 더 능동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업계 의견을 반영해 향후 관광청 신설도 검토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 해녀문화유산의 체계적인 사후관리와 기반마련이 필요하다는 제주도어촌계장연합회와 제주도해녀협회의 의견을 수용해 해녀문화유산과를 당분간 현행 유지하기로 했다.




kd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