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일일 앵커 고민정 "김종인이 좌지우지는 글쎄"→ 진성준 "유감" 맞장구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6-30 08:15 송고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청와대 대변인시절 브리핑 모습. 고 의원은 30일 라디오 방송 일일 앵커를 맡아 눈길을 끌었다.  © News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라디오 방송 일일 앵커로 나와 같은 민주당 의원과 말을 주고받으면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을 비판했다.

KBS아나운서-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고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현정 PD를 대신해 진행을 맡아 초대손님인 진성준 의원과 일문일답을 주고 받았다.

고 의원은 여야원내대표 협상이 최종결렬돼, 민주당 단독으로 원구성을 한 것과 관련해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도 가합의안이 부결된 것에 대해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입김이 작용한 것이 아니냐라는 분석들도 많다"고 물었다.

이에 진 의원은 "통합당 내부의 일을 속속들이 알 수 있는 건 아니지만 정황으로 볼 때 김종인 위원장이 강력하게 개입했지 않았을까라고 생각되는 지점이 있다"며 그런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2차 합의는 주말인 일요일 오후에 합의가 됐고 통합당 의원총회 등의 절차가 없이 월요일 오전 10시에 바로 추인이 부결돼 버렸다"며 "그걸 보면 주호영 원내대표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에게 가합의안을 들고 가서 승인을 받으려고 했는데 여기서 승인을 받지 못한 게 아니겠는가(는 생각이 든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그러자 고 의원은 "한 사람의 뜻으로 이런 큰일들이 좌지우지된다는 게 글쎄요, 우리가 앞으로 지향해야 될 부분은 아니라는 생각도 든다"며 김 위원장을 꼬집었다.

진 의원도 "당연히 미래통합당 내부에서도 의원총회를 통해서 추인절차를 밟았어야 할 거라고 보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실로 유감이다"며 김 위원장이 민주적 절차를 무시했다고 지적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