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진중권 "임종석 통일부장관 나쁘진 않지만…청문회 무서워 못나올 것"

"울산시장 선거개입 말고도 해명할 게 좀 있어"
홍영표 '인사청문회 비공개' 법안 발의 이유 알 듯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6-25 07:18 송고

지난 1일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왼쪽 두 번째)이 서울 성동구 레노스블랑쉬에서 열린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이사회'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News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임종석 전 청와대비서실장이 통일부 장관감은 되지만 인사청문회에서 된서리를 맞을 것이라며 그래서 여권이 '인사청문회 비공개'를 추진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 임종석 뭔가 있길래 총선 불출마…왜 수사 멈춰있는지

진 전 교수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개인적으로 임종석씨가 통일부장관 하는 거 나쁘지 않다고 본다"면서도 "다만 이분은 종로에 출마하려다 결국 못 나왔다. 선출직 선거에도 못 나오는 판에 임명직으로 나오기는 아마 힘들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 이유로 "인사청문회에서 뭐가 튀어나올지 모르고 선거개입 건 말고도 해명해야 할 게 좀 있을 것"이라는 점을 들었다.

그러면서 "울산시장 선거개입 수사, 수족들은 모두 기소 됐고 그 머리격인 이분만 남겨놓은 상태다"고 말한 진 전 교수는 "그 동안 추미애가 검찰총장 손발을 다 잘라놓아서 그런지, 선거 끝난 지 한달도 넘도록 이분을 어떻게 처리하겠다는 것인지 후속보도가 없어 궁금하다"고 진전이 없는 임 전 실장 수사가 흐지부지되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 도덕적 허무주의에 빠진 文정권…잡놈이라 고백하고 인사청문회 당당히 폐지하라

이어진 글에서 그는 "집권 직후 의기양양하게 '공직임명 5대기준'을 만들었던 (문재인 정권이) 그 기준에 맞는 사람이 진영에 하나도 없자 이리저리 완화해 새기준(7대기준)을 만들었지만 기준을 아무리 느슨하게 해도 사람을 찾을 수가 없어 결국 아예 '기준' 자체를 포기했다"며 "그 첫 사례가 조국, 둘째 사례가 윤미향"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를 "평등과 공정과 정의를 표방하던 (문재인) 정권이 결국 공직임명에서 도덕적 허무주의에 빠져버린 것"으로 해석한 뒤 " 그 도덕적 허무주의를 아예 제도화하려는 시도가 바로 홍영표 의원이 발의한 '인사청문회 비공개' 법안이다"고 지적했다.

인사청문회를 비공개로 할 경우 진 전 교수는 "그나마 언론에 의한 검증도 못하게 된다"면서 "이왕 도덕적 허무주의의 길로 들어섰으니, 그냥 인사청문회 폐지법을 내라"고 몰아세웠다.

한걸음 더 나아가 진 전 교수는 "주제 파악은 했으면 한다"며 "그냥 '예, 우리도 실은 잡놈'이라고 정직하게 고백을 하고 얼굴에 철판을 까는 것이 그나마 조금 덜 역겨울 것"이라고 비꼬았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