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사상 최저 금리 시대, 대출규제 덜한 비규제 새 아파트로 유동자금 이동?

(서울=뉴스1) 김수정 기자 | 2020-06-02 10:23 송고
© 뉴스1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낮추면서 부동산시장에 투자 수요가 몰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최근 새 아파트를 중심으로 가격 상승이 두드러지고 있는 상황에서 대출여력이 높은 수도권 비규제지역 및 지방광역시를 중심으로 유동자금이 몰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지난 28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기존 연 0.75%인 기준금리를 0.5%로 0.25%포인트 낮췄다. 지난 3월 16일 ‘빅컷’(1.25%→0.75%)을 단행하면서 사상 처음 ‘0%대 기준금리’ 시대를 연 지 불과 2개월만에 추가 인하한 것이다.

기준금리가 낮아지면 화폐가치가 떨어져 현금이나 예금자산보다는 부동산 자산 가치가 상대적으로 올라가 낮은 금리를 이용해 적극적인 투자를 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상황을 방증하듯 최근 비규지역 분양시장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을 보면 올해 지방 광역시(대구 수성구 제외)에서 분양한 단지는 총 29곳으로 1순위 평균 경쟁률이 26대 1을 기록했다. 1순위에서 모집 가구수를 모두 채운 단지도 26곳에 달한다.

특히 최근 몇 년간 집값 상승에서 소외됐던 울산에서도 집값이 바닥을 찍고 반등세를 보이면서 청약시장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 실제 ㈜신영이 지난 26일 울산 동구 서부동 일대에서 선보이는 ‘울산 지웰시티 자이’ 1순위 청약 결과 2286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만5681명이 몰리면서 평균 6.86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최근 3년 5개월만에 울산에서 청약을 받은 단지 중 1순위에서 가장 많은 청약자가 몰린 것이다.

이 가운데 눈길을 끄는 ‘울산 지웰시티 자이’는 총 2개 단지로 지하 5층~지상 37층, 18개동, 전용면적 59~107㎡ 총 2687가구로 울산에서 30년만에 최대규모로 조성된다. 시공사는 울산 동구에서 첫선을 보이는 GS건설이 맡았다.

단지는 지상에 차 없는 아파트로 조성됐으며, 카약물놀이장, 실내체육관, 클라이밍 등 일반 단지에서 찾아보기 힘든 시설들이 들어설 예정이며, 음성인식 AI월패드, 시스클라인 등 다양한 첨단 시스템이 도입된다.

또한, 단지 내 국공립어린이집이 유치될 예정인데다 서부초, 녹수초, 현대중, 현대청운중, 현대고, 현대청운고 등을 도보로 통학할 수 있다. 여기에 현대백화점(울산동구점), 울산대학교병원, 현대예술관 등 편의시설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당첨자 발표는 1단지가 6월 2일(화), 2단지가 3일(수)이며, 계약은 15일(월)~18일(목)까지 4일간 진행된다. 특히 당첨자 발표 6개월 이후에는 횟수에 상관없이 무제한 전매가 가능하고, 안심 전매프로그램 적용으로 1차 중도금 납부 전에 전매 할 수 있다. 계약금 분납제 적용으로 1차 계약금은 전용 59㎡ 1000만원, 전용 84㎡·107㎡ 2000만원만 있으면 되고, 중도금 전액 무이자 적용으로 계약금만 납입하면 입주시까지 추가 부담이 없다.

견본주택은 울산 남구 달동에 있으며, 입주는 2023년 5월 예정이다.


nohs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