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트와이스 다현, 일일 기상캐스터 깜짝 등장…"뉴스 생방송 굉장히 떨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0-06-02 08:50 송고 | 2020-06-02 11:18 최종수정
JTBC 영상 캡처 © 뉴스1

그룹 트와이스 다현이 일일 기상캐스터로 깜짝 출연했다.

다현은 2일 오전 JTBC 'NEWS 아침&'에 기상캐스터로 깜짝 등장했다.

이는 예고에 없던 등장으로, 트와이스 측은 이날 오전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출연 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이날 흰 블라우스에 깔끔한 차림으로 등장한 다현은 '오늘의 날씨' 코너에 등장, 앵커가 "새벽 일찍 나와 기상캐스터 교육도 받았는데 어떠냐'고 묻자, "지금 굉장히 많이 떨린다"면서 차분하게 날씨 소식을 전했다.

미세먼지 소식을 전하며 엄지를 치켜올리며 환한 미소를 짓기도 했다. 이어 전국 낮 기온을 알리다가 잠시 주춤한 다현은 "떨리네요"라고 한 뒤, 다시 날씨 소식을 침착하게 전했다.

다현은 이어 앵커와 인터뷰를 가졌다. 전날 컴백한 그는 "오랜만에 아홉 명 완전체로 9개월 만의 컴백이라 굉장히 설레고 기대가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트와이스는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준비했던 콘서트 등을 연기하기도 했는데, 다현은 "많이 안타까웠다"라며 "팬 분들을 직접 만날 수 없어서 아쉽지만, 활동 기간에 팬 분들과 어떻게 소통할지 많이 고민했다. 다양하게 준비했으니 함께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다현은 이날 기상캐스터로 출연한 것에 대해 "'오늘의 날씨'를 방송으로 보고 들으면서 만약 내가 하면 어떨까 하는 상상을 종종 해봤다"며 "지금까지 많은 생방송을 해봤으나 뉴스 생방송은 처음이라 굉장히 떨렸다"고 밝혔다.

다현은 가장 행복한 순간으로 "트와이스 다현이기 때문에 트와이스로 활동하는 게 가장 행복하다. 무대를 하고, 콘서트를 하고 팬 분들을 만날 때 눈에 보이지 않지만 무한한 에너지가 전달된다는 느낌을 받는다. 그럴 때 진정 살아있다는 느낌을 받고 행복을 얻는다"고 꼽았다.

끝으로 그는 "지금 아직도 제가 뉴스에 나왔다는 게 실감 나지 않는다"라며 "지금 힘든 시기이지만 함께 이겨내서 힘내시길 응원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다현이 속한 트와이스는 지난 1일 신곡 '모어 앤드 모어'(MORE & MORE)로 컴백했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