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경욱 "아내가 지하철 타는 법 알려줘…카카오택시 앱도 깔아"

"30분 동안 아기에게 타이르듯 이것저것 알려주고 출근"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2020-06-01 11:17 송고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 2020.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금배지를 내려놓고 자연인으로 돌아온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1일 아내에게 지하철 타는 법을 배웠다고 밝혔다. 

민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차 없이 생활하는 첫날 집사람이 일어나자마자 30분 동안 아기에게 타이르듯 안쓰러운 표정으로 이것저것 얘기를 해주고 출근했다"며 "나는 오랜만에 용감하게 아직 좀 낯선 보통 시민의 일상생활로 뛰어들었다"고 했다. 

민 전 의원은 "(아내는) 전철은 어떻게 타는 거고, 마스크는 꼭 착용해야 하는 거고, 이 시기에 당신의 끈질김을 보여줘야 하는 거고, 식은 닭죽은 전자레인지에 4분 동안 돌리면 따뜻해지고, 오늘부터 적응을 시작해야 하는 거고, 카카오택시 앱도 깔아야 하고, 택시비 비싸지 않으니까 자주 이용하고…"라며 아내가 알려준 '생활의 방법'을 소개했다.

민 전 의원은 1991년 KBS 공채 기자로 시작해 23년간 재직하다 2014년 2월 박근혜정부 청와대 대변인으로 자리를 옮긴 뒤 2016년 20대 총선에 출마해 인천 연수구을에서 당선됐다. 4년간 의정활동을 수행한 뒤 4·15 총선에서 낙선해 재선 도전에 실패했다. 


yos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