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진중권 "아 이재명 능력은 인정, 문빠에 잘보이려는 사정도 이해…대권"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5-31 07:13 송고 | 2020-05-31 16:06 최종수정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참석하고 있다. © News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능력과 억울함, 문빠에게 잘 보이려할 수 밖에 없는 사정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며 이 지사 등을 토닥(?)거렸다.

차기 대선후보가 되려면 더불어민주당 분위기를 좌지우지하는 문빠(문재인 대통령 열성 지지자)에게 잘 보일 수밖에 없는 이 지사 나름의 사정이 잘 안다는 말로 '한명숙 전 총리 무죄'를 외치고 있는 여권, 친문을 간접적으로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30일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 오해가 있을까봐 한 마디(한다)"고 했다.

즉 "이재명 지사의 거버너(지사)로서의 능력은 높이 평가하고, 그에게 유죄를 선고한 2심판결에 문제가 있다고 본다"는 점과 아울러 "정치인으로서 문빠랑 함께 가야 하는 그의 사정도 이해한다"는 것이다.

이는 앞서 자신이 이 지사 언급에 맹공을 퍼부은 것에 대한 미안함이기도 하지만 '때리는 시어머니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다'는 말처럼 분명 위로였지만 어떻게 보면 이 지사를 더 아프게 때린 것이다.

이 지사는 한명숙 전 총리가 검찰이 없는 죄를 뒤집어 씌워 억울하게 유죄판결을 받은 것이 자신의 처지와 똑같다며 "동병상련을 느낀다"고 했다. 그러면서 "도민이 압도적 지지로 선출한 도지사의 정치생명을 검찰이 끊으려 했다"고 정치검찰 개혁을 부르짖었다.

그러자 진 전 교수는 "도지사님, 잘못 아셨다"며 "이 지사 정치생명을 끊으려고 한 것은 검찰이 아니라 문빠들이었다"며  "그 사람들은 놔두고 엉뚱하게 검찰 트집을 잡는가"라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이재명 잡겠다고 '혜경궁 김씨' 운운하며 신문에 광고까지 낸 것도 문빠들, 의사 앞에서 내밀한 부위 검증까지 받게 한 것도 공지영을 비롯한 문빠들, 이 지사를 고발한 것은 친문실세 전해철씨였다"고 지적, 이 지사가 번지수를 잘못 찾았다고 비틀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