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이재성‧서영재 출전' 홀슈타인 킬, 보훔에 1-2 패

'지동원 교체 출전' 마인츠, 우니온 베를리과 1-1 무승부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0-05-28 07:58 송고
독일 분데스리가2 홀슈타인의 이재성. (홀슈타인 킬 SNS)© 뉴스1

독일 분데스리가2(2부리그) 홀슈타인 킬의 이재성과 서영재가 함께 선발로 나섰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이영재와 서영재는 28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보훔의 보노비아 루르 슈타디온에서 열린 2019-20 독일 분데스리가2 28라운드에 선발 출전했지만 1-2 패배에 고개를 숙였다.

중앙 미드필더로 출전한 이재성은 90분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왼쪽 측면 수비수로 나선 서영재는 0-1로 뒤지고 있던 후반 11분 교체됐다.

이날 킬은 후반 4분 조르디 오세이 투투에게 선제골을 내주고 14분 뒤 실레베 간불라에게 추가골을 허용했다. 킬은 후반 29분 요나스 메페르트가 한 골을 만회 했지만 더 이상 추격에 나서지 못하면서 패배했다.

이로써 킬은 10승 8무 10패(승점38로)로 6위를 마크했다.

분데스리가 마인츠에 속한 지동원은 베를린 슈타디온 안 데어 알텐 푀르스테라이에서 열린 우니온 베를린과의 경기에서 17분을 소화했지만 공격 포인트 기록에는 실패했다. 팀은 우니온 베를린과 1-1로 비겼다.

최근 4경기에서 3무1패로 승리가 없는 마인츠는 8승4무16패(승점28)로 15위에 머물렀다.

이날 마인츠는 전반 13분 보트 바쿠의 골로 앞서 나갔지만 전반 33분 마르쿠스 앙바르트센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전반 42분 베를린의 로베르트 안드리히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해 마인츠는 수적인 우위를 잡았다. 하지만 마인츠는 베를린의 골문을 더 이상 열지 못하고 아쉽게 비겼다.


dyk0609@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