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안성쉼터 판 김운근 "고가?…담장 샤론벽돌값만 4500만원, 밑지고 팔았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5-27 10:19 송고 | 2020-05-28 10:39 최종수정



2013년 정대협이 7억5000만원에 구입했다가 지난 4월 4억2000만원에 판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소재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모습.  © News1 조태형 기자

2013년 7억5000만원을 받고 정대협에 안성쉼터 건물을 넘긴 김운근씨는 27일 터무니없이 비싼값에 매도, 매입했다는 지적에 대해 "공사 원가만 7억7000만원으로 9억원에 넘기려다 (보람된 일을 하자는 마음으로) 싸게 팔았다"며 반박했다.

김씨는 이날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일부에서 '시세가 3억5000만원 정도로 정대협이 비싸게 매입했다'며 사고 파는 과정에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조목조목 비용을 제시했다.

김씨는 △ 242평 땅값 3500만원 △ 설계비 등 부대비용 2800만원 △ 토목비용 4840만원 △스틸하우스 건축비용 3억6000만원(60평·평당 600만원) 등 집을 세우는 데만 5억5000여만원이 투입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보통 담장공사에 300~450원짜리 벽돌을 사용하는데 안성쉼터 담장은 장당 1000원이나 하는 국내에서 제일 비싼 벽돌인 '샤론벽돌'로 공사했다"며 "(담장공사에만) 한 4500만원 들어갔다"고 했다. 이어 김 대표는 △단조대문 1000만원 △ 3000만원짜리 소나무 등 조경공사비 1억2000만원 △연못공사 4500만원 △기타 상수도, 전기 공사비용 등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따라서 김 대표는 "3년에 걸쳐 들어간 돈이 7억 7000만원으로 처음엔 9억을 받으려고 했다가 위안부 할머님들, 고생하셨던 분들이 좋은 환경에서 쓰시면 저도 굉장히 보람되고 회사 홍보 차원에서 굉장히 좋다 (생각해서 싸게 팔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 25일 기자회견 때 안성쉼터와 관련해 "화려하게 지어놓고 윤미향 대표 아버지가 살고 있다. 그것을 검찰 쪽에서 밝힐 것"이라며 안성쉼터 매입과 매도과정 전반에 걸쳐 검찰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