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성추행 사퇴' 후 잠적 오거돈…경남 거제도 펜션에서 목격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2020-05-04 22:01 송고
오거돈 부산시장이 23일 오전 부산시청 9층에서 부산시장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 시장은 부산시장직을 사퇴하면서 "한 사람에게 5분 정도의 짧은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2020.4.23/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자신의 성추행을 인정하고 부산시장에서 스스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잠적 11일 만에 경남 거제도 한 펜션에서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4일 부산일보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20분쯤 경남 거제도 남부면 해금강 유람선 매쇼소 옆 A펜션에서 오 전 시장이 발견됐다.

오 전 시장은 발견 당시 펜션 로비 한 쪽에 있는 소파에 누워있었으며, 마스크를 착용한 채 회색 후드티와 청바지 차림이었다.

오 전 시장은 인기척이 나자 검은색 선캡을 쓴 뒤 펜션 밖으로 나갔으며, 취재진이 신원을 묻자 아무런 대답 없이 발길을 옮겼다. 계속된 질문에 오 전 시장은 "사람 잘못 보셨습니다"며 검은색 승용차를 타고 사라졌다. 

경찰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이 펜션은 오 전 시장의 지인 소유이며, 지인은 경남지역에 펜션 여러 곳을 운영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오 전 시장은 사퇴 직후 거가대교 휴게소에서 목격됐는데, 이번에 거제도에서 발견되면서 사퇴 이후 이 펜션에서 머무른 것으로 추정된다.


pkb@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