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여자친구 전 남편 흉기로 찌른 현역 부사관 체포

(김포=뉴스1) 정진욱 기자 | 2020-04-06 15:02 송고
© News1 DB

휴가를 나온 육군 간부가 연인의 전 남편을 말다툼 끝에 흉기로 찌른 사건이 발생했다.

6일 경기 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11시쯤 육군수도통합병원 소속의 A상사(30대 후반)가 경기 김포시 통진읍의 한 주택가에서 B씨(30대 후반)의 가슴과 허벅지를 흉기로 찌른 혐의로 체포됐다.

B씨는 A씨가 사귀고 있는 여자친구의 전 남편인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B씨와 말다툼 도중 미리 준비한 흉기로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휴가도중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며 "현직 군인 신분이라 자세한 경위는 군 헌병대에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gut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