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 김종인 논평 한줄 없어…"얼굴마담 파급력 없을 것"

"공천도 다 끝났고, 정책을 바꿀 수도 없고…큰 역할 쉽지 않아"
"안그래도 노회한 이미지 있었는데 4년이란 시간 더 흘러"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 정상훈 기자, 이우연 기자 | 2020-03-26 17:00 송고 | 2020-03-26 23:20 최종수정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오전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자택을 방문해 김 전 대표와 인사를 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선대위는 이날 김종인 전 대표가 총괄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 제공)2020.3.2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26일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기로 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한줄의 논평도 없이 공식적인 반응을 전혀 하지 않았다. 김 전 대표의 영입이 4·15 총선 승패에 영향을 미칠 만큼 큰 변수가 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한 중진 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왜 가셨는지 모르겠다"며 "공천도 다 끝났고, 이제 2주일 정도 남았는데 무슨 역할을 하실 수 있다고 거기 가셨을까. 큰 역할을 하기가 쉽지 않다. 가서 무슨 빛을 본다고 의아하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당을 맡았을 땐 공천에도 관여하고 당의 색깔을 바꾸는 역할도 했다"며 "도대체 공천을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정책을 바꿀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선거 때 하는 몇마디 멘트뿐일텐데 그게 얼마나 도움이 될 것이며 본인에게 또 얼마나 도움이 되겠나. 얼굴마담인데 그렇게 영향이 있겠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동층이 김 전 대표 때문에 판단을 바꾸겠나. 그 효과는 미미할 것 같다. 진영을 달리해서가 아니라 효과적인 측면에서 회의적"이라고 단언했다.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통합당이 김종인 전 대표를 영입하면서 그동안 부각되지 못했던 경제이슈가 좀 나오겠지만 지금 코로나19 때문에 그 이슈가 과연 지금보다 부각될 수 있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 전 대표가 수도권 표심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도권 싸움에서 김종인 바람이 먹히겠나"며 "우리와 함께 했을 때보다 4년이 지나지 않았나. 안그래도 노회한 사람이라는 이미지가 있었는데 거기에 4년이란 시간이 더 흘렀다. 파급력이 있을지는 모르겠다"고 했다.

수도권의 재선 의원도 뉴스1과의 통화에서 "그렇게 큰 영향은 주지 않을 것 같다"며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다. 

다만 일부 의원은 김 전 대표가 4년 전 총선에서 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아 선거를 승리로 이끌었던 점을 의식한 듯 "평가를 할 것은 아니다"면서 말을 아끼기도 했다.


ykjmf@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