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재명 "황교안, 날 도박꾼 취급말고 '굶어죽게 생긴 현장' 돌아보라"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3-24 16:49 송고 | 2020-03-24 17:04 최종수정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경기도민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미래통합당이 "대권을 노린 도박정책이다"고 비난하자 이 지사는 "경기도민을 도박꾼 취급하지 말라"고 받아쳤다. (경기도 제공)©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는 24일 자신과 경기도민을 "도박꾼 취급하지 말라"며 미래통합당과 황교안 대표를 향해 날선 경고를 했다.

이날 이 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의 일환으로 '모든 경기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지역화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통합당은 백경훈 선대위 대변인을 통해 "재난기본소득은 우한 코로나19 해결책이라고 볼 수 없으며 대권을 노린 이재명의 정책도박에 불과하다"고 비난 성명을 내놓았다.

그러자 이 지사는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은 3개월 시한부 지역화폐로 모든 도민에게 10만원씩 지급해 1조3640만원의 재원이 골목상권 곳곳으로 긴급수혈되는 확실한 경제정책이다"며 거듭 강조한 뒤 "1364만 경기도민을 도박꾼 취급할 시간에 현장을 돌아보고 국민의 목소리를 들으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이익 계산을 할 시간에 '병 걸려 죽기 전에 굶어 죽겠다'는 서글픈 바닥정서를 살펴달라"고 통합당을 몰아세웠다.

이 지사는 일부에서 우려하고 있는 증세와 관련해 "경기도는 조세권한이 없어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고 세금이 오를 일은 전혀 없으며 지방채 발행도 하지 않아 재정에 직접적 타격은 없다"고 설명하면서 "기금을 차용하는 만큼 실질적 부채는 증가하겠지만 쓸데없이 새는 돈 막아 지출우선순위 조정하는 재정계획 아래 단계적으로 부채규모를 줄여 나갈 것"이나 걱정할 필요없다고 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