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미국인도 OK"…라인,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비트프론트' 열었다

기존 운영해온 거래사이트 '비트박스' 사명변경…달러마켓 지원
"라인, 2억명 글로벌 이용자 기반으로 새로운 금융 서비스 내놓을 것"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2020-02-28 16:00 송고
라인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비트프론트' 홈페이지 (홈페이지 갈무리) © 뉴스1

네이버 라인이 운영하던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비트박스'(BITBOX)가 미국 거래사이트 '비트프론트'(BITFRONT)로 사명을 바꾸고 미국 달러 거래 지원을 시작했다.

28일 암호화폐 거래업계에 따르면 비트박스를 운영해온 싱가포르 라인테크플러스는 지난 27일 미국 LVC USA로 서비스를 양도하고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시작했다. LVC USA는 라인 블록체인 자회사 LVC주식회사의 미국 법인이다.

라인은 비트박스 홈페이지를 통해 "라인의 블록체인 비즈니스에 대한 안내와 이용자 참여를 위한 플랫폼에서 한발 더 나아가 이용자가 더 신뢰하고 자유롭게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도록 플랫폼 고도화를 거쳐 비트프론트로 새로워졌다"고 공지했다.

라인은 글로벌 서비스 라인(메신저)을 운영하며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쌓은 보안, 경영 노하우를 비트프론트에 접목해 전통금융의 장벽을 해소하겠다는 계획이다.

비트프론트는 총 15개 언어를 지원하며 라인 암호화폐 '링크'(LINK)를 포함해 비트코인, 이더리움, 비트코인캐쉬, 테더 등 주요 5개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고, 은행 계좌를 연동하여 달러로도 거래할 수 있다. 나아가 타 암호화폐 거래사이트와 오더북을 연동해 유동성을 확보했다.

애초 비트박스는 법정화폐가 아닌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으로만 암호화폐를 사고팔 수 있었다. 그러나 비트프론트로 서비스를 탈바꿈하며 법정화폐 거래를 지원, 미국 달러로 암호화폐를 사고팔 수 있게 됐다.

또 일본과 미국 이용자의 서비스 이용을 제한했던 비트박스와 달리 비트프론트는 미국 국적 이용자도 이용할 수 있다. 이를 위해 LVC USA는 미국 일부 주에서 암호화폐 거래사업 운영 허가를 받았다고 전해진다.

라인은 일본 이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거래 사업을 별도로 이끌어가고 있다. 일본은 자국 내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설립 및 암호화폐 거래를 위해 금융청의 인가를 받도록 하고 있다. 라인은 오랜 도전 끝에 지난해 9월 일본 금융청으로부터 일본 내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운영 라이선스를 취득하고, 같은 달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비트맥스'(BITMAX)를 열었다.

라인 자회사 LVC주식회사가 설립한 일본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비트맥스' (라인 홈페이지 갈무리) © 뉴스1

비트맥스는 일본을 대표하는 메신저 애플리케이션(앱) '라인'에 탑재돼 초보자도 쉽게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게 했다. 나아가 라인의 간편결제 서비스인 '라인페이'와 연결돼 일본 엔화 입·출금이 가능하다.

라인은 일본 내 암호화폐 사업에 적극적으로 뛰어든 배경에 대해 "일본은 현금 없는 사회로 나아가고 있고 핀테크 서비스는 '돈'을 생각하는 방식을 바꾸고 있다"며 "암호화폐 산업이 이용자 요구를 충족시키고 차세대 기술 패러다임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라인이 미국과 일본을 포함한 주요 국가에서 암호화폐 거래사업을 펼치게 되면서 라인의 블록체인 사업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라인은 2억명에 육박하는 글로벌 메신저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어 해외 사업 확장에 유리하다.

이날 고영수 LVC주식회사 대표는 "이번 비트프론트 론칭은 블록체인의 대규모 상용화를 위한 중요한 도약"이라며 "가장 신뢰받는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사이트로 이용자들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돕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국내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는 "일찍이 한국을 떠나 해외시장 안착에 주력한 라인이 블록체인 시장 선점에서도 유리할 수밖에 없다"며 "암호화폐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인터넷·금융 서비스를 출시해 관련 시장을 선도할 가능성이 커진 상태"라고 주장했다.

한편 기존 라인테크플러스가 보유했던 비트박스 이용자의 개인정보와 개인정보 처리에 관한 동의 등은 LVC USA에 승계됐다.


hwayeo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