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신천지, 우한에 교회 없다 했는데 "발원지에 교회" 설교 녹취록

윤재덕 소장, 부산 지파장 주일 설교라며 유튜브 공개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2020-02-26 19:54 송고
'종말론사무소' 유튜브 영상 갈무리. ©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 중국 우한에 교회가 없다고 밝힌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주장이 거짓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유튜브 채널 '종말론사무소'는 26일 부산 야고보 지파장의 주일 설교 녹취록이라고 주장하며 '신천지 지도부의 구속수사를 요청합니다'라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종말론사무소'는 신천지 전문가로 불리는 윤재덕 소장(전도사)이 운영하고 있다. 

윤 소장이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부산 야고보 지파장은 지난 9일 주일설교에서 "지금 중국 우한 폐렴 있잖아, 거기가 우리 지교회가 있는 곳입니다"라고 말했다.

이 지파장은 "근데 중국이 지금 보니까 700명이 넘게 죽었잖아요. 확진자가 3만명이 넘잖아요. 그 발원지가 우리 지교회가 있는 곳이라니까"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런데 우리 성도는 한 명도 안걸렸어"라며 "우리가 신앙 가운데 믿음으로 제대로 서 있으면 하나님이 지켜주시고 보호해 주십니다"라고 강조했다.

일각에선 신천지가 우한에 교회가 있고 우한에서 신도들이 국내로 들어오면서 코로나19 확산을 부추긴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신천지 측은 우한에 성도가 있는 것은 맞지만 교회는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종말론사무소는 영상을 통해 "정보를 고의적으로 은폐하고 왜곡해 정부의 대처에 혼선을 야기하고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과 생명에 무관심한 신천지 지도부의 구속수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뉴스1은 해당 의혹에 대한 신천지 측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 차례 연락을 시도했다. 신천지 측은 "추후 자료를 보내주겠다"고 했지만 답변하지 않았다.

한편 이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우한에 신천지 교인 200여명이 있으며, 이들이 지난해 12월까지 우한에서 예배와 포교활동을 하다가 코로나19가 확산하자 모임을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hahaha8288@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