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공감 많이 돼" '하바마!' 엄마 김태희가 전할 위로+힐링(종합)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0-02-18 15:07 송고
김태희, 이규형, 고보결(왼쪽부터) / tvN 제공 © 뉴스1
배우 김태희가 '하이바이,마마!'를 통해 5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출산 후 첫 컴백작인 만큼 '하이바이,마마!'에서 가장 김태희의 공감을 이끈 것은 단연 '엄마의 감정'이었다. 과연 김태희가 '하이바이,마마!'를 통해 어떤 엄마의 모습을 그려낼지 기대를 모은다. 

18일 오후 tvN 새 토일드라마 '하이바이,마마!'(극본 권혜주/ 연출 유제원)의 제작발표회가 유튜브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온라인 생중계로 대체된 가운데 유제원 PD를 비롯해 김태희 이규형 고보결이 참석했다.

'하이바이,마마!'는 사고로 가족의 곁을 떠나게 된 차유리(김태희 분)가 사별의 아픔을 딛고 새 인생을 시작한 남편 조강화(이규형 분)와 딸아이 앞에 다시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고스트 엄마의 49일 리얼 환생 스토리를 그리는 드라마다.

김태희는 극 중 5년 전 아이와 남편만 남겨두고 세상을 마감한 짠내 터지는 엄마 귀신 차유리 역을 소화한다. 이규형은 죽은 차유리의 남편이자 동성대학병원 의사 조강화 역을 연기한다. 고보결은 극 중 조강화의 아내이자 서우(서우진 분)의 새엄마 오민정 역을 맡았다.

이날 유제원 PD는 '하이바이,마마!'를 연출하게 된 계기에 대해 "우선 대본의 힘이 컸다"라며 "대본을 받아서 봤을 때 굉장히 특별한 이야기를 하는 게 아니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보편적인 감정을 얘기하고 있고, 그런 것을 심각하게 가져가지 않는다는 게 좋았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전작인 '오 나의 귀신님'과의 차별점에 대해 "'오 나의 귀신님'에서는 악귀가 나왔는데 저희 드라마는 악귀가 나오지 않는다. 또 그 작품은 빙의를 한 이야기고, 이건 환생 이야기다. 환생한 역할 이외에도 에피소드 형식으로 다루게 된다는 게 다르다"라고 말했다.

김태희 / tvN '하이바이,마마!' 제공 © 뉴스1
김태희는 '하이바이,마마!'를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 "작년 가을 쯤에 이 작품을 처음 만나게 됐다"라며 "대본을 보면서 저도 딸을 가진 엄마로서 정말 공감이 되고 많이 울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좋은 메시지를 가진 좋은 작품을 함께 하면서 내가 느낀 대본을 보고, 내가 느낀 깨달음이나 교훈들을 제가 연기함으로써 시청자 여러분과 함께 나눌 수 있을 것 같아 선택했다"라고 덧붙였다.

김태희는 엄마로서 공감하는 부분도 크다고 밝혔다. 김태희는 "엄마로서 공감하는 부분은 너무 많다"라며 "극 중에서 귀신이기 때문에 기가 약한 어린아이 곁에 계속 붙어 있으면 안 좋다. 그걸 알지만 아이를 보고 싶은 마음에 떠나지 못하는 엄마의 마음이 절실하게 다가왔다"라고 얘기했다.

덧붙여 "그리고 아이 엄마로서 저도 육아가 얼마나 힘든지 잘 안다"라며 "하지만 정말 힘들지만 그 순간이 다시 오지 않을 순간이다. 우리 작품을 통해 아이를 껴안을 수 있고 아이에게 말을 걸 수 있고, 살을 맞댈 수 있다는 게 얼마나 축복인지 알 수 있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배우 이규형/ tvN '하이바이,마마!' 제공 © 뉴스1
이규형은 김태희와 연기 호흡에 대해 "처음에는 불편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이규형은 "처음 누나를 만났는데 이게 사람인지 여신인지, 못 쳐다 보겠더라"라고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규형은 "사실 너무 부담이 됐다. 누나가 5년 만에 복귀하는 작품이라 더 그랬다"라며 "근데 너무 친근하게 다가와 주셔서 감사했다. 굉장히 열려있고 표현력이 있으셔서 제가 자연스럽게 편하게 내추럴하게 연기할 수 있게끔 모든 걸 받아주셔서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이규형에 대해 김태희는 "이규형씨가 조강화를 연기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라며 "일상적인 장면에서도 살아있는 연기와 디테일을 표현하시더라. 굉장히 큰 도움을 받으면서 촬영 중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배우 고보결 / tvN '하이바이,마마!' 제공 © 뉴스1
고보결은 KBS 2TV '고백부부'에서 한 번 호흡을 맞췄던 권혜주 작가와 재회하게 된 것에 대해 "'고백부부'를 통해서 권혜주 작가님의 팬이 됐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작품 후에 '가정이 회복됐다'는 메시지를 받기도 했는데 그때 드라마가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차기작이 궁금하던 찰나에 좋은 기회를 얻게 돼서 너무 영광스럽고 잘 해내고 싶다는 마음이 크다"라고 말했다.

'하이바이,마마!'가 가진 매력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우선 김태희는 "죽음과 귀신을 소재로 다루고 있지만 밝고 유쾌하고 따뜻하게 풀어냈다"라며 "편안하게 보시다가 같이 웃기도 하고 울수도 있는 작품이다. 또 위로와 힐링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이규형은 "저희 드라마를 보시면서 자신의 삶을 되돌아 볼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죽은 뒤에도 고민하면서 저렇게 살아가고 있구나를 재밌게 보시다가 나는 죽고 나서 뭘 고민하게 될까를 생각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렇게 내 가족들을 떠올리기도 하고 내 주변 사람을 생각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하이바이,마마!'는 오는 22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