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차이를 넘어" 미래통합당 출범…이해찬 화환은 낙서 '수난'

"목숨 내놓겠다" 청년에 환호…'ANTI CHINA' 피켓·태극기도 등장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2020-02-17 16:43 송고 | 2020-02-17 20:02 최종수정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유의동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이언주 전진당 대표 등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0.2.1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중도보수진영의 통합정당인 미래통합당이 17일 닻을 올렸다. 이날 창립대회에서는 미래와 통합의 대의를 강조했으나 일부에서는 "배를 뒤집자"는 강성 구호가 나오기도 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창립대회 인사말에서 "역사적인 과업을 달성했다"며 "중도보수를 통합하라는 자유민주진영 국민의 지엄한 명령에 화답해서 과거를 딛고 차이를 넘어서 미래를 향해 하나로 결집했다"고 선언했다.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미래를향한전진4.0(미래당) 등이 합쳐져 새로운 제1야당이 되는 만큼 이 자리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여당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화환이 도착했다.

그러나 일부 참석자들 눈에는 화환이 탐탁지 않았는지 이 대표의 이름은 '이반찬'이라는 낙서로 얼룩졌다. 또 문 대통령의 이름이 적힌 화환 리본은 화환 뒤편으로 넘겨져 이름이 보이지 않았다.

당직자들이 이같은 사실을 발견하고 다시 제위치로 돌려 놓았지만 이같은 미래통합당 지지자들의 정부여당에 대한 반감은 이날 행사장의 주요 기류중 하나였다. 

강성 발언을 자주 해오던 이언주 의원이 축사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를 겨냥 "선심성 공약을 남발하며 거대한 사기극이 진행되고 있다"며 "미래통합당 당원동지 여러분, 이 배를 뒤집을 때가 왔다"고 목소리를 높이자, 좌중에서 "잔다르크"라며 박수가 터져나왔다.

미래통합당은 청년세대로의 외연확장을 이야기하며 '가치오름' '젊은보수' '브랜드뉴파티' 등의 합류도 발표했다. 또 '청년 우파'를 표방하던 '자유의 새벽당'의 박결 전 대표도 미래통합당에 합류했다.

박 전 대표는 "대한민국은 젊은 정치인을 필요로 하는 것이 아니다. 국익을 위해 목숨도 내려놓을 수 있는 그런 정치인을 원하는 것"이라며 "정부의 규모를 줄이고, 세금을 낮춰주고, 우리의 외교를 위해 국방력을 기르는 길을 미래통합당이 걸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참석자들은 일제히 "옳소"라며 환호했다. 

참석자 중 일부는 전통적 동맹관계인 한미동맹을 더욱 강조하듯 'ANTI CHINA SAVE KOREANS'이라는 피켓도 보였으며, 일부는 태극기를 흔들며 통합대회에 참석했다. 

한편, 통합대회 현장 앞에는 '박정희 혁명' '박정희 그리고 사랑' '한반도 전쟁' 등의 책을 판매하기도 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2.1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hji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