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동생들이 또 먼저 해보자…한 걸음 앞으로 온 아시아 제패

23세 이하 아시안컵 같은 AFC U-23챔피언십 첫 우승 도전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2020-01-23 11:00 송고
대한민국 U-23 대표팀 선수들이 2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호주와의 4강전에서 이동경이 추가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20.1.23/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U-23 축구대표팀이 큰 산을 넘고 의미 있는 이정표를 세웠다.

태국에서 펼쳐지고 있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 참가하고 있는 김학범호가 22일 밤(한국시간) 방콕 탐마삿 경기장에서 열린 호주와의 대회 준결승에서 2-0으로 승리해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미 '핵심 목표'는 달성한 것과 다름없다. 이번 대회는 다가오는 여름 도쿄에서 펼쳐지는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했다. 상위 3개 국가에게 초청권이 주어지는데, 한국은 최소 2위를 확보해 결승전 결과에 상관없이 도쿄행을 확정했다.

이로써 한국 남자축구는 1988 서울 대회를 시작으로 2020년 도쿄 대회까지 빠짐없이 올림픽 무대를 누비게 됐다.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은 세계 최초 기록이다. 올림픽 연속출전에 대한 한국 다음 기록은 이탈리아가 보유하고 있는 7회 연속(1912-1948, 1984-2008)이다.

가장 중요한 결실은 맺었다. 그러나 대회의 여정이 모두 끝난 것은 아니다. 아직 1경기가 기다리고 있다. 심지어 남아 있는 그 1경기가 '결승전'이다. 어떤 상황에서도 중요하지 않은 경기는 없다는 자세로 임해야하는 게 프로인데 심지어 그 경기가 언제 다시 기회가 주어질지 모를 결승전이다. 우승의 영광은 아무에게나 돌아가는 게 아니다.

김학범 감독은 호주와의 경기가 끝난 뒤 "우선 1차 목표를 달성한 선수들에게 고맙고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공을 돌린 뒤 "2차 목표는 이번 대회 챔피언에 등극하는 것이다. 2차 목표를 향해 달려갈 것"이라는 각오를 전했다. 당연한 출사표다. 자꾸만 퇴색되고 있는 '아시아의 맹주' 이미지를 되찾기 위해서도 김학범호의 '깔끔한 완주'가 요구된다.

AFC U-23 챔피언십은 23세 이하 대표팀들 중 아시아 최고수를 가리는 대회다. 아시아 내에서는 AFC 아시안컵 다음 규모의 축구 이벤트라 봐도 무방하다. 아직은 역사가 짧다.

2014년 초대 대회를 시작으로 2년마다 한 번씩 개최되고 있으며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한다. 2016년 대회부터는 올림픽 예선을 겸하고 있다. 때문에 올림픽이 열리는 해와 맞물리는 '짝수 대회'는 비중이 더 커졌다. 김학범호의 지난 호주전이 마치 결승전을 방불케하는 긴장감 속에서 열린 이유다.

지금껏 한국이 이 대회에서 거둔 최고 성적은 2위다. 4년 전 카타르에서 펼쳐진 '2016 U-23 챔피언십'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끌던 대표팀은 준우승을 차지해 그해 여름 리우 올림픽에 참가한 바 있다. 그러나 1회 대회와 2018년 3회 대회는 4위에 그쳤다.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내고 있는 것은 틀림없으나 우승이 없다는 것도 현실이다. 이쯤에서 마침표를 찍지 않으면, '형님'들의 고생길을 따라갈 수도 있다.

각국 A대표팀들이 참가하는 아시아 대륙 최고 권위 대회 'AFC 아시안컵'에서 한국은 1956년 1회와 1960년 2회 대회 우승 이후 정상을 되찾지 못하고 있다. 최근 5번의 대회 성적은 8강→준우승→3위→3위→8강에 그친다. 평균값을 대충 뽑아 봐도 4위 전후다. 우리 스스로는 '아시아의 호랑이'라 부르지만 시나브로 '아시아 4강권'으로 밀리고 있는 흐름이다.

지난해 여름 U-20 대표팀은 폴란드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한국 남자축구 사상 FIFA 주관대회에서 결승까지 진출한 것은 당시 정정용호가 처음이었다.

이제 또 다른 한국 축구사를 쓸 수 있는 붓이 23세 대표팀에게 주어졌다. 형님들이 한동안 되찾지 못하고 있는 아시아 권좌에 동생들이 먼저 오를 수 있는 찬스다. 잡아야한다. 챔피언이 될 수 있는 기회는 자주 오는 게 아니다.


lastunc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