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동북아

日 "'독도는 일본땅' 전시관, 사실에 기반…둘러봐라"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2020-01-21 16:32 송고
에토 세이이치(衛藤晟一) 일본 영토문제담당상 © 로이터=뉴스1

일본 정부는 21일 한국의 강력한 항의에도 독도는 일본의 고유영토라는 주장을 고수했다. 

NHK에 따르면, 에토 세이이치(衛藤晟一) 일본 영토문제담당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영토주권전시관'의 확장 이전과 관련한 한국의 항의와 관련해 "전시관에서는 역사적 사실과 법적인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면서 독도가 본래 일본의 고유영토라는 사실을 정중히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조나 덧붙이는 행동은 일절 하지 않았다"며 "이의가 있으면 (한국이) 전시관을 둘러보고 구체적인 논의를 시작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일본은 전날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미쓰이(三井) 빌딩에서 새 '영토·주권 전시관' 개관식을 가진 뒤 이날 일반인에게도 개방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茂木敏充)은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 연설에서 "독도가 일본의 고유영토'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한국 정부는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하고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주장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yellowapollo@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