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나경원, 임기 '연장' 발목 잡는 3가지…'가산점·표창장·경선'

'패스트트랙' 관련 자충수…새 원내대표 선출 목소리 나와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19-11-01 07:00 송고 | 2019-11-01 09:20 최종수정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News1 김명섭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임기가 12월 만료된다. 리더십 문제가 불거지면서 나 원내대표의 재심임 문제가 불거지고 있다.

지난해 12월 11일 당선된 나 원내대표는 12월 10일 임기가 만료된다. 한국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원내대표 임기는 선출된 날부터 1년이다. 다만 국회의원의 잔여 임기가 6개월 이내인 때에는 의원총회의 결정에 의해 국회의원 임기만료 때까지 원내대표 임기를 연장할 수 있다.

한국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설치법, 선거법 개정안,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여야 협상뿐만 아니라 검찰 수사 대응, 내년 총선을 대비한 정부·여당 견제 등 눈앞에 놓인 현안이 쌓여있다.

나 원내대표는 내년 총선 때까지 직을 유지하길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임기 연장이 녹록지 않다.

당장 패스트트랙 가산점과 조국 태스크포스(TF) 표창장 논란이 발목을 잡고 있다. 특히 가산점에 대해서는 헌신한 의원에게 주는 것은 당연하다는 평가도 있지만, '범죄 혐의자'에게 가산점을 부여하는 것이야말로 구태정치의 상징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문제가 불거질 당시 한국당 지도부인 최고위원들 다수는 '나 원내대표가 겸허한 자세로 국민과 당원들에게 사과를 해야한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나 원내대표의 행보에 대해서는 12월 공식 임기 종료를 앞두고 임기 연장을 위해 무리수를 던진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온다.

하지만 황교안 대표가 "가산점을 생각해본 바 없다"고 해명한데 이어 '해당행위'라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나 원내대표의 리더십이 흔들리고 있다.

다만 총선을 5개월여 앞둔 상황에서 지도부를 교체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는데다 대안도 없다는 의견도 있지만 여야 5당 원내대표의 선거법 개정안 합의,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불거진 검찰 고발, 조국 청문회 합의 등에서 나타난 나 원내대표의 협상력에 대한 불만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나 원내대표의 임기 만료가 다가오면서 출마자가 있다면 경선을 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당장 차기 원내대표 후보군으로 떠오르는 강석호 의원과 유기준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원내대표 출마를 시사하기도 했다.

당내 한 중진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당헌당규상 나 원내대표 임기를 연장할 수도 있고 안할 수도 있다. 12월은 애매한 시점"이라며 "큰 문제가 없었으면 임기를 연장하는 것이 자연스러웠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과 같이 자책골을 계속 넣으니 시끌시끌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asd12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