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의당, 퀴어축제 20주기 "한국당은 여전히 반인권 혐오정치"

"국회가 해야할 것은 차별금지법 제정"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2019-06-01 09:58 송고 | 2019-06-01 16:39 최종수정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 © News1 신웅수 기자

정의당은 1일 "국회가 해야 할 것은 차별금지법 제정이지, 혐오정치 조장이 아니다"라고 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서울퀴어문화축제 20주년 관련 서면브리핑을 통해 "자유한국당 등 일부 정치권은 여전히 차이를 차별로 규정지으며 반인권적인 혐오정치를 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정 대변인은 "올해는 성소수자의 저항을 기념하는 미국 뉴욕 스토월 항쟁 50주년이 되는 해이자, 최근 대만을 필두로 법적 결혼 기준에 성소수자의 권리를 보장하는 변화가 아시아에서 시작된 해"라며 "성적 지향과 성별 정체성의 차이가 차별과 혐오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보편적 인권의 가치는 세계적인 흐름으로, 이제 민주주의의 척도로 자리 잡고 있다"고 했다.

이어 "특히 대한민국이 비준, 가입한 모든 국제인권조약은 차별금지를 규범화 하고 있고 모든 성소수자에 대한 인권을 보장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정부를 비롯한 정치권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했다.


se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