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한국당, 선거제 잠정 합의? "야3당, 공수처법 들러리 될 것"

"의회민주주의 파괴 행위에 이용당하지 않길"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19-03-16 13:26 송고
김정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  © News1 이종덕 기자

자유한국당이 여야4당의 선거제 개편 잠정 합의를 비판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16일 구두 논평을 통해 "야3당은 결국 여당의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 처리의 들러리만 서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전날 선거제 개편과 관련해 '연동률 50%' 적용을 골자로 잠정 합의했다. 초과 의석이 발생하면 정당별 비율을 바탕으로 의석수를 조정해 75석 내로 각 당 배분 의석을 조정하는 부대 조항을 마련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원내대변인은 "야당 내에서조차 의견이 대립하는 상황에서 밀어붙이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패스트트랙이란 미명 하에 강행되는 의회민주주의 파괴 행위에 이용당하는 어리석음을 범하지 않기 바란다"고 말했다.


asd123@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