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손혜원 "1년 반 뒤 문화재 지정 어떻게 아나" 목포 투기 의혹 반박

시세 4배 폭등 의혹에도 "거짓말"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 | 2019-01-16 09:45 송고 | 2019-01-16 10:18 최종수정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전남 목포 문화재 구역 지정 지역 투기 의혹에 대해 문화재로 지정될 것을 예상하고 투기 목적으로 한 것이 아니라고 거듭 반박했다.

손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무슨 계획을 갖고 있고, 어떤 혜택이 있는지도 잘 모른다. (문화재 지정은) 저와 관련이 없기 때문에 유심히 본 적도 없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2018년 8월 6일 (문화재 지정이) 됐다고 돼 있는데, 제가 처음 조카에게 목포에 집을 사라고, 내가 돈을 증여 할 테니 집을 사라고 해서 산 게 2017년 3월"이라며 "어떻게 2018년 8월 6일 (문화재 지정을) 하는 줄 알고 1년 반 전에 거기다가 집을 사냐"고 반문했다.

조카에게 매입을 권유한 이유에 대해서는 "정책 간담회를 하러 처음으로 목포를 내려갔는데, 적산가옥들과 목조주택을 보고 깜짝 놀랐다"면서 "다들 버리고 신도시로 가서, 허물어가는 집들이고 수리가 필요한 집들이라 값이 얼마 안 한다고 해서 (조카에게) 물어봤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카는) 경리단에서 연기를 하면서 와인바를 운영을 하고 있던 친구다. 젠트리피케이션도 어렵고 굉장히 고달프게 살고 있어서 제가 그런 제안을 했던 것"이라며 증여세 납부도 조카들이 냈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또한 "문화재로 지정이 돼야만 리모델링비 지원이 될 텐데, 리모델링비가 지원된 것은 하나도 없다"면서, 이 지역 시세가 4배 가까이 폭등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거짓말"이라고 일축했다.

손 의원은 주변 사람들에게 이 지역 부동산 구매를 권유한 이유에 대해서는 "거기 있는 목조 주택들을 리모델링을 하면 아주 문화적 가치가 있는 갤러리나 카페나 음식점이나 이런 것들이 될 수 있겠다고 (생각)해서 제가 사람들에게 권유한 것"이라고 말했다.

본인이 직접 구매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제 재산이 더 이상 증식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이날 중으로 해당 의혹에 대해 반박하는 추가 보도자료를 낼 예정이다.


sesang222@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