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손타클로스 오셨네"…손흥민, ESPN 파워 랭킹도 1위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18-12-25 09:31 송고 | 2018-12-25 09:43 최종수정
토트넘의 손흥민(26). © AFP=News1

에버턴을 상대로 맹활약을 펼친 손흥민(26‧토트넘)을 향한 찬사가 끊이지 않고 있다. 글로벌 스포츠 전문 매체 ESPN 역시 지난 주말 유럽 각국리그를 통틀어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손흥민을 꼽았다.

손흥민은 지난 24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8-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8라운드에서 2골 1도움을 기록, 6-2 대승의 일등 공신이 됐다.

글로벌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25일 "손흥민은 토트넘이 기록한 6골 중 절반에 관여했다. 주말에 최고의 모습을 보여준 선수"라고 파워 랭킹 1위로 꼽았다.

이어 "토트넘이 에버턴을 6-2로 격파할 때 손흥민은 중심에 있었다. 2골을 넣었고 1개의 도움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에 이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제시 린가드, 도르트문트의 마리오 괴체, 맨유의 폴 포그바가 2~4위에 자리했다. 5위부터는 카이 하베르츠(레버쿠젠), 해리 케인(토트넘), 안드로스 타운젠트(크리스탈 팰리스),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피에르 에메릭 아우바메양(아스널), 프랭크 리베리(바이에른 뮌헨)가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영국 스포츠 매체 스카이 스포츠가 선정한 파워 랭킹에서도 1위에 자리했다. 또한 영국 공영 방송 BBC, 축구 통계 업체 후스코어드 닷컴에서 뽑은 프리미어리그 18라운드 베스트 11에도 뽑혔다.


dyk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