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이오스트 대표 "블록체인 속도 높이려면 노드수 줄여야"

'블록체인 서울 2018'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2018-09-17 17:00 송고
지미 정(Jimmy Zhong) 이오스트(IOST) 공동설립자가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블록체인 서울 2018'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8.9.1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블록체인 서울 2018'에 참석한 지미 정 이오스트 공동창업자는 "현존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에서 샤딩(Sharding)을 완전히 관리할 수 있는 프로젝트는 없다"고 말했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네트워크는 동등한 권한을 가진 모든 노드가 트랜잭션을 검증하기 때문에 트랜잭션이 증가하면 속도가 늦어지고 이로 인해 거래 수수료가 증가하는 문제를 안고 있다.

이런 확장성의 문제를 해결할 방법으로 제안된 '샤딩'은 대용량 데이터 처리 솔루션으로 테이블을 수평 분할하여 데이터를 분산 저장하고 처리하는 온 체인(On-chain) 기술이다.

지미 정 대표는 "거래 속도를 높일 대안책인 파티셔닝, 샤딩 같은 분산 시스템은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확장성을 제대로 확보하려면 합의에 참여하는 노드의 수를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오스트는 블록체인의 정보처리 속도를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합의구조 'POB 시스템'을 도입했다. POB 시스템은 무작위로 블록생산자를 선정하는 시스템이다. 플랫폼 참여자 일부를 뽑아 새로운 블록 생성과 검증을 맡긴다. 투표에 참여자로 뽑히려면 명성을 쌓아야 하는데, 투표에 참여하고 나면 명성은 다시 0으로 되돌려진다.

그는 "대표자의 명성을 그대로 남겨두고 투표에 참여하게 하면 더 많은 자산을 독점하게 된다"며 "이오스트는 신용을 바탕으로 보증을 받아 명성을 얻고, 자기 스스로 명성이 소멸하게 함으로써 탈중앙화를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이오스트는 싱가포르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초당 수천건 정보처리 속도를 내고 있으며 목표는 초당 10만건 처리다. 메인넷의 새로운 테스트넷은 다음달 오픈한다.


hwaye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