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인천NGO "인천내항 상상플랫폼, 대기업 특혜사업"

영화관·카페 등 상업시설 당초 계획보다 1.8배↑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2018-08-13 11:52 송고
상상플랫폼 조감도.(인천시 제공)© News1


인천개항창조도시 마중물사업인 ‘상상플랫폼’이 대기업 특혜사업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인천내항과 바다 되찾기 시민모임(준)은 13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가 약 400억원의 시민세금을 들여서 상상플랫폼 운영자의 이윤을 보장해 주려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단체에는 인천평화복지연대, 스페이스 빔 등 14개 시민단체와 44명의 개인이 참여했다.

시가 사업비 396억원(국비 123억원)을 투입, 1만2150㎡ 규모의 곡물창고를 내년 하반기까지 리모델링하는 상상플랫폼은 2016년 국토부 도시재생 공모에 선정된 개항창조도시재생사업의 앵커시설이다. 

시는 지난달 20일 씨제이씨지브이(CJ CGV)를 운영자로 선정했으며 CGV는 년 15억원의 임대료를 내고 20년간 상상플랫폼을 운영한다.

문제는 CGV 사업계획이 당초 계획보다 수익시설이 2배 가까이 늘어 그만큼 공공기능 비율이 줄었다는 점이다.

CGV는 이곳에 공용면적 30%를 제외하고 20%를 창작공간, 아티스트·청년창업 시설 등으로 계획했으며 나머지 50%는 첨단영화관, 바, 카페, 북카페, 엔터테인먼트 센터, 전망 호텔 등 수익시설로 계획했다. 이는 지난해 9월 국무총리 직속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 통과 당시 시가 계획한 수익시설 비율 28.5%에 비해 1.8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이 때문에 도시재생보다는 ‘대기업 배불리기’로 변질됐다는 게 이 단체의 주장이다.

단체는 “CGV 계획은 인천시민들은 물론, 외부 방문객들의 호주머니를 노리는 상업시설로 채워져 있다”며 “CGV 계획대로 될 경우 월미도나 차이나타운, 신포동과 중앙동 일대의 상권이 붕괴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시는 이 사업 전반에 대한 재검토와 협의를 위한 민관협의체를 구성하라”고 제안했다.


inamju@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