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지역 유·무형문화재와의 향연…24~26일 청주문화재야행

(청주=뉴스1) 남궁형진 기자 | 2018-08-09 18:17 송고 | 2018-08-09 18:21 최종수정
청주향교© News1

올해 3번째를 맞는 청주문화재야행이 지역 12개 유형문화재는 물론 6명의 무형문화재 합류로 행사 본연의 가치에 집중한다.

청주시는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2018 청주문화재야행, 밤드리 노니다가’가 열린다고 9일 밝혔다.

오후 6~11시에 열리는 행사는 충북도청과 근대문화거리(대성로), 충북문화관과 청주향교를 중심지로, 용두사지 철당간과 중앙공원, 청녕각, 성공회성당은 연계지로 나누어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청주 신선주 박남희(충북무형문화재 제4호) △배첩장 홍종진(〃 제7호) △단청장 권현규(〃 제9호) △칠장 김성호(〃 제27호) △석암제 시조창 이상래( 〃 제26호) △궁시장 양태현(〃 제16호) 등 무형문화재 기능 보유자와 이수자의 시연과 체험프로그램이 근대문화거리인 대성로에서 펼쳐진다.

충북도청© News1

또 충북도청의 행정·문화·역사적 가치를 확인할 수 있는 ‘도청 한바퀴’와 청주향교의 본래적 가치를 되살린 ‘유종의 미를 느끼다(선비체험)’ 등 그 동안 호응을 얻은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여기에 국보 제 41호인 용두사지 철당간의 과거와 현재의 모습을 3D 스캔 영상으로 재현한 ‘숨은 철당간 찾기’는 미디어를 활용한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 밖에 도청에서 펼쳐지는 청주 꿈나무 오케스트라의 ‘한 여름 밤 천사들의 앙상블’과 근대문화거리의 ‘탑대성·수동 대성로 주민점포’ 등도 시민 곁을 찾아간다.

시는 현재 도청 한 바퀴, 유종의 미를 느끼다, 향음주례, 중앙공원 역사의 현장, 미리 보는 청주문화재 야행 투어 등의 사전신청 프로그램 참여자를 모집 중이다.

신청자 접수와 자세한 안내는 청주문화재야행 홈페이지(www.cjculturenight.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nghj@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