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부안군의회 "새만금개발공사 청사 부안에 설치해야"

건의안 만장일치 채택해 청와대 등에 발송

(전북=뉴스1) 김대홍 기자 | 2018-08-01 12:01 송고
전북 부안군의회가 1일 열린 제293회 임시회 8차 본회의를 통해 이태근 의원이 대표발의한 ‘새만금개발공사 청사 부안 설치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뒤 플래카드를 들어보이고 있다.(부안군의회 제공)2018.8.1 /뉴스1 © News1 

전북 부안군의회(의장 이한수)는 9월 출범 예정인 새만금개발공사의 청사는 부안지역에 설치돼야 한다는 건의안을 청와대와 정부부처, 주요 정당 등에 발송했다.

부안군의회는 1일 열린 제293회 임시회 8차 본회의를 통해 이태근 의원이 대표발의한‘새만금개발공사 청사 부안 설치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군의회는 “부안군이 새만금사업으로 인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지역임에도 그동안 새만금 행정구역 설정, 어민 피해 보상 문제 등에서 지속적으로 소외됐다”면서 “그런데도 최근 새만금관련 정부기관 설치를 놓고 일각에서 GM 사태와 조선소 폐쇄에 따른 해결 대책으로 접근하고 있는데 대해 우려스러움을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일련의 움직임은 공익적 국책사업에 삶의 터전을 송두리째 내어준 부안군민들에게 깊은 상처만 남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부안군의회는 “부안의 경우 새만금공사의 첫 삽을 뜬 상징성이 있고 인근 군산, 김제와 달리 새만금 관련 정부기관이 없다는 점에서 새만금개발공사 청사는 부안에 설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28년간 이어진 공사로 인해 지역경제의 심각한 침체가 이어지고 새만금 권역 간 균형 발전, 새만금홍보관과의 연계성 등을 고려할 때도 부안이 최적지”라고 제시했다.

한편 전반기 원 구성 이후 첫 임시회였던 이번 회기에서 부안군의회는 군정에 관한 업무보고와 지방재정계획심의위원회 구성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 등 6건의 안건을 처리했다.


95minky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