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인천 NGO “국회는 헌법 개정에 즉각 합의하라”

52개 시민사회단체 결성… ‘헌법 개정 촉구’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2018-04-19 11:44 송고
국회개헌합의촉구4.19인천시민행동은 19일 오전 10시30분 인천시청 본관 앞 계단에서 '국회 개헌 합의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는 헌법 개정에 즉각 합의하라"고 촉구했다.2018.4.19/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국회개헌합의촉구4·19인천시민행동은 19일 "국회는 헌법 개정에 즉각 합의하라"고 촉구했다.

단체는 이날 오전 10시30분 인천시청 본관 앞에서 '국회 개헌 합의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단체는 인천여성노동자회, 전교조인천지부, 금속노조인천지부, 미추홀학부모넷, 민주노총 인천본부 등 52개 인천 지역 시민사회 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결성됐다.

단체는 "58년 전 이승만 정권의 독재를 무너뜨린 4·19 혁명의 정신을 되새기며 이 자리에 섰다"며 "나라의 주인인 국민은 시대에 맞지 않는 오래된 헌법을 개선해 정치다운 정치, 나라다운 나라를 요구할 권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 이상 선거제도 개혁과 헌법 개정 약속을 차일피일 미루는 정치권의 행태를 방관할 수 없다"며 "헌법 개정은 시대의 요청이며, 국민과의 약속이기에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여야 정당은 개헌안과 핵심쟁점에 대한 협상안을 조속히 국민 앞에 공개하고, 핵심쟁점에 대해 국민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공론 절차를 마련하라"며 "약속대로 지방선거와 동시에 개헌합의안 국민투표를 실시하고, 개헌 국민투표의 선결요건인 국민투표법 개정안도 여야합의로 조속히 처리하라"고 전했다.


aron0317@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