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인터뷰②]이규형 "해롱이 결말? 함정수사 이유로 감빵 안 갔으면"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8-01-28 14:55 송고 | 2018-01-28 15:09 최종수정
© News1 엘앤컴퍼니 제공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극본 정보훈/연출 신원호)에서 이규형(35)은 두 개의 이름으로 불렸다. 해롱이와 한양이. 마약 흡연으로 감빵생활을 하게 된 유한양은 제정신일 때는 한양이로, 금단현상으로 정신이 온전하지 못할 때는 ‘해롱해롱댄다’고 해서 ‘해롱이’로 불렸다.

두 캐릭터를 오가는 반전이 시선을 집중시켰고 ‘난 고통을 느끼지 않지’를 외치며 같은 방 죄수들과 신경전을 벌일 때는 그 무모함이 웃음을 불러 일으켰다. ‘해롱해롱’대는 그의 꼿꼿하지 못한 자세와 말투가 어린 아이처럼 느껴질 법 했지만, 필요할 때마다 죄수들에게 적절한 ‘팩트폭력’ 조언을 남기는 등 여러모로 매력적인 캐릭터. 그는 2상 6방의 마스코트였다.

해롱이로 듬뿍 사랑을 받았고, 출소하자마자 다시 마약에 손을 대는 충격적 결말로 잊히지 않는 인물이 됐다. 2001년 영화 ‘신라의 달밤’을 시작으로 오래도록 연극, 뮤지컬 무대와 브라운관을 오가며 연기활동을 펼친 이규형은 지난해 tvN ‘비밀의 숲’에 이어 ‘슬기로운 감빵생활’로 자신의 얼굴을 전국에 알린, 이규형과의 인터뷰다.
(인터뷰①에 이어)
 
Q. 인기를 실감할 때는 언제인가.

“많은 분들에게 연락을 받는다. 오랫동안 연락을 주고 받지 않은 사람들에게도 연락이 많이 온다. (웃음) 그 외에는 사실 집 밖에 잘 나가지 않아서... 촬영이 일찍 끝난 날은 ‘감빵’ 배우들과 소주 한 잔 할 때도 있었다. 죄수들이라 불쌍해보였는지 계산을 해주는 사람들이 있었다. 세 번 정도? 깜짝 놀랐다. 그리고 밥 먹고 있으면 사인해달라고 하는 분들도 계시다.”    
© News1 tvN 제공


Q. 해롱이가 다시 마약에 손을 대는 장면은 캐릭터의 반전이면서도 배우로서는 굉장히 연기적으로 신경을 써야 하는 장면이다. 어떤 점에 중점을 뒀나.

“갈등을 보여주고 싶었다. 10개월간 끊으려고 노력해왔던 것과 상상할 수도 없을 정도로 강력한 마약의 유혹. 그 사이에서 고민하는 모습이었다. 사실 나는 마약의 유혹이 어떤지 간접경험도 할 수 없는 것 아닌가. 그저 듣고 상상해서 연기를 해야 한다. 사실 대본이 굉장히 짧았다. ‘약을 준다. 주시한다. ‘개새끼야’. 주사한다’ 정도? 신원호 PD가 ‘최대한 긴 호흡으로, 갈등하는 것이 잘 보였으면 좋겠다’고 했다. 차 문고리를 잡고 고민하고 쳐다 보고 모든 순간에 갈등을 표현하려고 했다.”    

Q. 여러 번 반전이 나온다. 강약 조절에 신경을 써야 했을 텐데.

“중간에 ‘교도소 골든벨’ 장면에서는 멀쩡해지는 반전이 있으니까 해롱이를 초반에는 숨겨놓으려고 했다. 감독님도 ‘초반에는 네가 카메오인지 조연인지 저 사람 뭔가 싶은 느낌이 들도록 흘려보낼 것이다’고 하시더라. 처음에는 큰 역할이 없었다. ‘골든벨’부터 내 이야기가 풀리는데 반전에 더욱 효과를 주려고 했다. 몇 달을 ‘해롱해롱’하다가 멀쩡한 연기하려니까 웃기더라. (웃음)”

Q.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해보고 싶은 다른 캐릭터가 있나.

“지금 처음 생각해본다. 글쎄. (고민하다가) 김제혁? 대본 리딩할 때부터 감독님이 일부러 주인공인 제혁이를 놀리고 장난을 많이 쳤다. (박)해수형 보면서 ‘그런데 누구?’ 하면서 장난도 치고, 해수형이 어리바리하면 ‘규형아. 너 야구 잘할 수 있지?’ 하면서. (웃음) 장난처럼 이야기를 나눴는데 꼭 한 명을 뽑자면 김제혁도 좋을 것 같다. 워낙 매력적인 역할이 아닌가. 박해수형이 정말 잘 살리기도 했다. 주인공으로 한 인물을 처음부터 끌고 나가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 나중에 기회가 생기면 그렇게 주된 스토리를 끌고 가보는 경험도 해보고 싶다.”

Q. 지호(정수정 분)와의 러브라인이 있어서 그런 것은.

“ 전혀 아니다. (웃음)”
© News1 엘앤컴퍼니 제공


Q. 동성애 연기는 어땠나.

“상대방이 여자, 남자인 것을 떠나서 내게 소중한 사람이라는 생각을 하고 연기했다. 섹시한 남자, 지적인 남자 이런 것이 아니라. 애정의 시작이 한양이의 애정결핍이었고 지원이는 내가 외로울 때 항상 챙겨주던 사람이었고 동경에서 시작된 마음이었다. 애정신은 (지원이가) 나에게 꼭 필요한 사람, 없다면 죽겠구나 싶은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했다.”
    
Q. 시청자 반응은 어떻게 느끼나.

“좋은 기사가 나오거나 실시간 검색어에 오를 때마다 가족 친구들이 그렇게 좋은가보다. 연락이 엄청 온다. (웃음) 그러면서 반응들을 보게 됐고 응원해주는 글, 기분 좋은 이야기들이 있어서 감사했다. 이런 관심을 언제 받아보나 싶었다.”

Q. 배우로서의 고민은 더욱 깊어질 것 같다.

“예전보다 기회가 더 늘어난 것은 사실이다. 예전에는 할 수 없던 행복한 고민이니까 더욱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아직 차기작은 정해지지 않았다. 뮤지컬 ‘팬레터’를 하고 있기도 하고, 더 고민을 하려한다. ‘비밀의 숲’ 끝나고는 차갑고 무표정의 검사 역할이 많이 들어왔다. 지금은 조금 더 다양한 인물들이 많이 제안이 들어온다. 극과 극에 있는 작품을 연달아 한 것이 내게는 좋은 결과로 온 것 같다.”

© News1 엘앤컴퍼니 제공


Q. 해롱이는 어떻게 살고 있을까. 해롱이의 결말을 상상해본다면.

“나 역시 그 생각을 해봤다. 어머니가 함정수사라는 점을 걸고 넘어가서 능력있는 변호사를 동원해 아들을 빼내지 않을까 싶다. (웃음) 해롱이가 그동안 마약을 끊으려는 의지가 얼마나 대단했는지 증언해줄 사람도 많지 않나. 그래서 바라건대 형을 받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는 아무래도 내가 연기한 캐릭터이니까 불쌍한 마음도 든다.”

Q. 시즌2가 제작된다면.

“언제든 ‘콜’이다. ‘감빵’ 시리즈든 신원호 감독이 하는 작품이라면 하고 싶다. 마찬가지로 ‘비밀의 숲’ 제작진의 제안도 콜이다. 역할도 따지지 않는다. 달려갈 준비가 되어있다. 내게는 두 작품 모두 뜻 깊은 작품이라 그런 것 같다.”

Q. 이규형의 목표는.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싶나.

“선호하는 캐릭터는 없다. 어떤 역할을 맡든 해내야 하는 것이 내 몫이고 그러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시청자, 관객들이 앞으로 ‘이규형 나오면 믿고 봐야지’ 그런 믿음을 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Q. 올해의 목표는.

“어떤 매체이든 그동안 보여드리지 않았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개인적으로는 여행도 가고 싶고, 연애도 하고 싶다. 하고 싶은 것이 많은데 될지는 모르겠다.(웃음)”


ichi@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