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베트남 태풍피해 최대한 지원"…韓·베트남 정상회담

베트남 주석 "대통령 당선 축하…관계발전 기쁘게 생각"

(다낭·서울=뉴스1) 김현 기자, 서미선 기자 | 2017-11-11 12:37 송고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다낭 쉐라톤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갈라 만찬에 참석해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 내외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2017.11.1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동남아시아를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태풍 '담레이'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베트남에 위로를 전하며 "베트남 국민이 조속히 피해를 복구하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한국 정부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베트남 다낭시 정부청사에서 열린 쩐 다이 꽝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베트남으로 오는 비행기 안에서 아직도 농경지가 물에 많이 잠겨있는 모습을 보며 아주 가슴이 아팠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또 그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의장국으로 바쁠 텐데 시간을 내 단독회담 기회를 만들어줘 감사하다. 주석의 리더십으로 금년 APEC 정상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10일) 갈라만찬 공연이 아주 환상적이었고 베트남의 아름다움, 멋이 물씬 풍겼다"고 감사를 표했다.

꽝 주석은 이에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선출된 것을 다시 한 번 축하한다"며 "지난 25년간 베트남과 한국 간 관계가 끊임없이 폭넓게 발전해왔음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수립했고 한국은 베트남의 가장 중요한 개발·무역·관광 파트너 중 하나"라며 "지금까지의 주요 성과는 미래에 양국 관계가 훌륭한 방향으로 발전할 것을 확실하게 해주는 탄탄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꽝 주석은 "그런 정신으로 양국 간 2016~2020년 간 이니셔티브 기본약정과, 베트남 공안부와 한국 대통령과 제가 양해각서를 체결할 것을 환영한다는 뜻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