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공연ㆍ전시

영화·국악·연극 절묘한 조화…김태용 연출 국악극 '꼭두'

10월 4~22일 공연…추석 연휴 기간 전석 50% 할인도

(서울=뉴스1) 박정환 기자 | 2017-10-02 12:02 송고
국악극 '꼭두' 주요 장면 시연회© News1

영화감독 김태용이 연출을 맡아 화제를 모은 국립국악원 기획공연 '꼭두'가 베일을 벗었다. 지난달 29일 서울 서초구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열린 국악극 '꼭두' 주요 장면 시연회에선 남매가 꼭두의 도움을 받아 할머니의 꽃신을 찾는 과정이 김 감독이 제작한 영상과 전통 국악 공연과 연극적 요소가 맞물려 기대감을 높였다.

국악극 '꼭두'는 10월4일부터 22일까지 국립국악원 예악당 두대에 오른다. 이번 작품은 상여에 장식된 나무 조각을 가리키는 '꼭두'를 소재로 했지만, 국악의 기존 이미지를 탈피하고자 영화배우 탕웨이의 남편으로 잘 알려진 김태용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김 감독은 영화에선 다큐멘터리 극영화 형식을 취했고, 무대에선 아동극 형식을 결합해 국악과 전통무용이 환상적으로 돋보이게 했다.

작품은 바닷가 마을에 사는 수민과 동민 남매가 주인공이다. 이들은 강아지를 얻고 싶어 할머니의 꽃신을 고물상에 판다. 이후 할머니가 갑자기 쓰러지자 남매는 꽃신을 되찾으러 골동품 장수를 찾아 나선다. 이 과정에서 꼭두의 도움을 받아 환상의 세계로 빠져든다.

꼭두는 한국 전통문화에서 저승과 이승을 넘나들며 사람들과 함께해 온 삶의 동반자다. 꼭두는 이번 작품에서 4명의 꼭두로 형상화됐다. 이들은 외롭고 험한 길 위에서 남매의 '길잡이'가 되고, '호위무사'도 되고, '시중'을 들거나 '광대'가 돼 웃기기도 한다.

조희봉(시중), 심재현(길잡이), 이하경(광대), 박상주(무사)가 꼭두를 나눠 맡았다. 길잡이 꼭두는 용감하고 연민이 많은 어린 여자이고, 시중 꼭두는 봉사가 세상에서 가장 의미 있는 일이라고 믿는 중년 남자다. 또 무사 꼭두는 불온한 기운을 만나면 망자를 보호하는 청년 남자이고, 광대 꼭두는 힘들고 슬픈 여정 속에서 망자를 춤과 노래로 위로하고 즐겁게 해주는 젊은 여자다.

국립국악원은 추석 연휴인 10월 4일부터 8일까지의 공연을 예매하는 관객에게는 전석 5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공연 기간 중 기념일을 계기로 한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한다. 한글날 주간(10월10~15일)에 방문하는 외국인 관객에게는 한글 읽기 이벤트를 진행해 특별한 기념품을 증정하고, '문화의 날'인 10월 21일에는 전석 50%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외국인 단체 관객을 위한 특별한 마케팅도 진행한다. 20인 이상 외국인 단체 관객 관람 시 특별한 할인혜택을 제공하고, 공연 외 국악기 장구를 배워보는 국악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해 희망 단체에 한해 운영한다. 외국인 단체 관람 신청은 e-메일(kjh0506@korea.kr)로 해야 한다.

김해숙 국악원장은 "국악과 영화가 만나는 자리"라며 "예악당 무대에서 영화도 보고 국악도 감상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무대는 국악원 산하 4개단체가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관람료 3만~5만원. 문의 (02)580-3300.





국악극 '꼭두' 주요 장면 시연회© News1

국악극 '꼭두' 주요 장면 시연회© News1

국악극 '꼭두' 주요 장면 시연회© News1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