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우원식, '김명수 가결' 감사 문자메시지…한국당은 '제외'

"초당적 결단 감사…더 낮은 자세로 야당과 소통"
"강력 반대한 한국당에 메시지 발송은 부적절"

(서울=뉴스1) 이정호 기자 | 2017-09-21 20:24 송고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News1 안은나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국회의원 전체에게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가결에 대한 감사 메시지를 보냈다.    

여소야대 정국 속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을 효율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야당의 협조가 불가피한 상황에서 '협치' 복원에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해 "사법부 공백만은 막아야한다는 초당적 결단을 내려주신 야당의원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은 사법개혁이라는 국민의 염원을 실현하기 위한 의미 있는 첫 걸음을 내딛은 날"이라며 "언제나 더 낮은 자세로 야당의원님들과 소통하겠다"고 다짐했다.

한 원내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김 후보자 가결에 협조해 준 야당 의원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서 메시지를 보내게 된 것"이라며 "앞으로 더 잘해보자는 의미도 담겨있다"고 밝혔다.

해당 관계자는 한국당 의원들에게는 문자메시지를 보내지 않은 이유와 관련해서는 "한국당이 김 후보자 인준을 강력하게 반대해왔기 때문에 감사 문자를 보내는 것은 적절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jh.lee@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