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N1★종합] "번복→결별" 강남·유이, 상처만 남은 3개월 열애史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7-08-01 16:28 송고 | 2017-08-01 16:47 최종수정
뉴스1  DB © News1 뉴스1DB

가수 강남과 배우 유이가 결국 공개 열애 18일 만에 결별했다. 

강남 소속사 위드메이 관계자와 유이 소속사 열음 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양측은 1일 뉴스1에 "두 사람이 최근 결별했다"고 말했다. 

이들 관계자는 "두 사람이 각자 일에 매진해오면서 자연스럽게 소원해졌고 앞으로 서로의 길을 응원하는 동료 사이로 남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유이와 강남은 지난달 14일 열애설이 불거져 화제를 모았다. SBS '정글의 법칙' 촬영 당시 호감이 생겨 연인 사이로 발전, 3개월째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는 것. 

하지만 당시 보도 이후 유이 소속사 측은 강남과의 열애설을 즉각 부인했다. 게다가 유이 역시 직접 SNS에 "촬영 중. 갑작스런 전화에 너무 당황스럽네요"라며 "강남 오빠와는 '정글의 법칙'으로 친해져 밥도 먹고 다 같이 편하게 만난 적은 있습니다. 그런데 그걸 무조건 다 열애로 봐주시면 슬퍼요. 여러분. 진짜 뭔가 제가 연인이 생기면 말하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후 두 사람이 데이트하는 사진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고, 유이 측은 입장을 번복했다. 소속사 측은 "유이씨와 강남씨는 서로에게 호감을 갖고 이제 막 교제를 시작한 시점에 급작스러운 보도로 인해 당황하고 조심스러워 하고 있다"며 "또한 유이씨는 현재 새롭게 시작하는 드라마 촬영으로 인해 혹여나 작품에 피해가 될까라는 우려로 더욱더 조심스러웠던 입장"이라고 열애설을 부인했던 이유를 밝혔다. 

또한 "이 부분에 있어 서로 배려를 하다보니 먼저 열애 사실을 부인했으나, 서로 상의 하에 공식적으로 연애를 인정하기로 결정했다"면서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두 사람을 지켜 봐주시고 앞으로의 활동에도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당부했지만, 결국 이들은 바쁜 스케줄과 주변의 시선에 부담을 느껴 각자의 길을 가기로 했다. 이로써 양측 모두 순탄치 않았던 공개 열애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aluemchang@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