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바른정당 "정부, 환경영향평가 후 사드 최종 결정은 부적절"

"좌고우면 하지 말고 즉각적인 사드배치 이뤄지게 해야"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2017-07-29 14:49 송고
© News1

바른정당은 29일 문재인 정부가 환경영향평가가 끝난 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여부를 최종 결정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식의 무책임하고 부적절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전지명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은 정부의 대화 제의에 최신예 ICBM(대륙간탄도미시알)으로 화답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전 대변인은 "문 대통령 스스로 밝혔듯 지금은 엄중한 안보 위기상황으로 이런 긴박한 위기 상황에서 가장 시급하게 필요한 것은 북한 미사일 공격에 대비한 방어체계 구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만일 환경영향평가 결과가 '사드 배치 불가'로 나온다면 우리 국민들은 사드 없이 북한의 공격과 위협 속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돼야 하냐"면서 "사드 문제는 미국 정부 차원에서 관할한다. 우리 정부가 사드 배치 입장을 철회 한다면 굳건한 한미동맹이 깨지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고 설명했다.

또 "중국 정부 역시 북한 미사일 발사가 유엔(UN) 결의 위반이라며 강력하게 비난하고 나섰다"며 "외부와의 협력을 통해 사드 배치를 해결할 절호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전 대변인은 "문 정부는 더이상 좌고우면 하지 말고 사드 배치가 즉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jr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