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기업인 간담회서 '갓뚜기' 직접 언급 눈길

"새정부 경제정책에도 아주 잘 부합하는 모델기업"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2017-07-27 20:01 송고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2017.5.19/뉴스1 © News1 이광호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열린 주요 기업인들과의 간담회에서 중견기업인 오뚜기를 '갓뚜기'라고 직접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일부 대기업의 행태가 논란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기업들 중심 기업인 간담회에 유일하게 중견기업인 오뚜기를 참석시킨 것은 물론, '갓뚜기'라는 표현까지 직접 언급하면서 문 대통령이 다른 대기업들에게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던진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 앞 녹지원에서 열린 사전 호프미팅에서 함영준 오뚜기 회장을 향해 "요즘 젊은 사람들이 오뚜기를 '갓뚜기'로 부른다면서요?"라고 물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고용도 그렇고, 상속을 통한 경영승계도 그렇고, 사회적 공헌도 그렇고, 아마도 아주 착한 기업 이미지가 '갓뚜기'라는 말을 만들어낸 것"이라면서 "젊은 사람들이 아주 선망하는 기업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 새정부의 경제정책에도 아주 잘 부합하는 그런 모델기업이기도 한데, 나중에 그 노하우도 한번 말씀해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에 함 회장은 "대단히 송구스럽다"고 연신 몸을 낮췄다.

이를 지켜보던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지난 번 한미정상회담을 갔을 때 강경화 외교부장관의 컵라면 모습이 (언론에) 나왔는데 그 컵라면이 아마 다른 회사 제품이었던 모양"이라면서 "SNS 상에서 '오뚜기, 오뚜기' 그럴 정도로 굉장히 부담스러울 것 같다"고 수위 조절에 나섰다.  

이에 대해 함 회장도 "굉장히 부담스럽다. 감사하다"고 했다.

그럼에도 문 대통령은 "그래도 결국은 어찌 보면 기업도 국민 성원이 가장 큰 힘이니까 앞으로 잘 발전할 수 있는 힘이 되리라 믿는다"고 격려했다. 

함 회장은 "더욱 열심히 하곘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gayunlov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