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교육

김상곤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가 기본 방향…단계적 추진은 고민"

(세종=뉴스1) 김재현 기자 | 2017-07-05 13:29 송고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5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17.7.5/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5일 "수능은 전 과목 절대평가 전환이 기본방향"이라면서도 "(곧바로 전 과목 절대평가를 실시할지) 시기를 두고 단계적으로 전환할지는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취임식 후 기자들과 만나 교육계 최대 화두인 수능 절대평가 전환에 대해 이러한 입장을 밝혔다.

2021학년도 수능 개편은 시급한 현안이다. 수능 기본계획은 '대입 3년 예고제'에 따라 시행 3년 전에 미리 예고해야 하는데다 대입 전초전 격인 고교입시가 9월부터 본격화하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오는 8월초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수능 개편안의 핵심은 절대평가 적용 범위다. '단계적 전환이냐' 혹은 '전 과목 전환이냐'에 대한 결정이 남아 있는 상황이다.

현재 김 부총리는 수능 절대평가 전환에 따른 혼란과 부작용을 우려해 숙고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앞으로 교육 전문가들의 의견과 권역별 의견 수렴과정을 충분히 거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또다른 현안인 외고·자사고 문제에 대해서는 재차 폐지 입장을 밝혔다. 김 부총리는 "외고·자사고는 설립 목적대로 운영되지 않고 경쟁을 왜곡시킨다는 지적이 있다"며 "이미 외고·자사고의 일반고 전환이라는 방향은 제시된 상황이다. 구체적인 절차는 조만간 구성될 국가교육회의를 통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정부의 교육적폐로 역사교과서 국정화, 국립대 총장 공석 사태를 꼽았다. 김 부총리는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시대착오적이고 퇴행적인 정책"이라며 "이와 함게 국립대 총장 임명을 무한정 지연 시켜 혼란을 초래했던 것도 교육적폐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법외노조 상태인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문제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전교조 문제는 고용노동부의 소관이기는 하지만 교육부장관과 함께 사회부총리도 겸하고 있는 만큼 고용부와 긴밀하게 협의해 갈등을 최소화하며 어떤 방식으로 문제를 풀어갈지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kjh7@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