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日외무상 "위안부 합의, 정권 바뀌었다고 무시 안돼"

文대통령 외신 인터뷰 염두…"이행 책임" 강조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17-06-29 12:28 송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자료사진) © AFP=뉴스1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이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 "(한국의) 정권이 바뀌었다고 해서 '무시'하는 건 국제사회에서 통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2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닛케이에 따르면 기시다 외무상은 전날 도쿄도내에서 한 강연을 통해 "일·한 양국 정부는 (위안부) 합의를 이행할 책임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닛케이는 기시다 외무상의 이 같은 발언이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외신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일 보도된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의 핵심은 일본이 법적 책임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하는 것"이라고 말했고, 22일 로이터통신 인터뷰에선 "일본이 위안부를 포함한 양국 간 과거사 문제 해결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닛케이는 "지난달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일·한 양국 정부는 서로 '대화 중시'의 관계 조성에 부심해왔다"면서도 "문 대통령은 원래 역사문제에 대해 엄격한 시각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015년 말 한·일 위안부 합의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不可逆)적인 해결'을 확인했다는 이유로 합의에 대한 한국 내 재협상 여론과 유엔의 개정 권고 등을 애써 무시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는 상황.

이런 가운데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6월28일~7월1일)을 앞두고 지난 26일 존 설리번 미 국무부 부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위안부 합의는) 국제사회도 환영한 것인 만큼 착실히 진전되도록 하겠다"며 합의 이행에 관한 미국 측의 이해를 구하기도 했다.


ys4174@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